상단여백
HOME Issue
‘탈원전·탈석탄’ 정책...우량기업 한전 '그로기'한전, 1분기 6299억 적자, 역대 최악...정부·한전은 발뺌, ‘현실 외면’
세종시 LNG발전소

[e경제뉴스 노영조 기자] 정부의 탈(脫)원전·탈석탄 정책으로 최대 공기업인 한전이 독박을 썼다.

올 1분기에만 6000억원이 넘는 사상 최대의 적자를 냈다. 그런데도 정부가 탈원전 정책을 밀어붙이고있어 한전이 만년 적자기업으로 추락하는 게 아니냐는 우려의 소리가 높다.

탈원전 정책의 여파로 한전과 발전 자회사들의 경영이 악화되자 원전 가동률을 높였으나 과거 85%에 달했던 원전이용률에 비해 값싼 석탄 대신 비싼 LNG연료를 써 적자가 커졌다는 분석이다.

특히 1분기 적자규모는 증권업계가 예상한 것보다 2배 가까이 커 한전 경영에 비상이 걸렸다.

한전은 1분기 연결재무제표 기준 6299억원(잠정)의 영업적자를 기록했다고 14일 공시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의 영업손실 1276억원에 비해 적자폭이 5023억원(393.7%) 더 증가한 것이다.

1분기 적자로는 사상 최대이기도 하다. 과거 적자폭이 가장 컸던 시기는 2011년 1분기(-4757억원)였다.

한국전력은 1분기 연결재무제표 기준 6299억원(잠정)의 영업적자를 기록했다고 14일 공시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에 낸 영업손실 1276억원 대비 적자폭이 5023억원(393.7%) 더 증가한 것이다.

1분기 적자로는 역대 최대이기도 하다. 과거 적자폭이 가장 컸던 시기는 2011년 1분기(-4757억원)였다.

올 1분기 원전이용률은 75.8%로 전년 동기(54.9%)보다 20.9%포인트 높아졌다. 적자 급증이 예상되자 부랴부랴 원전가동을 늘렸으나 아직도 예년에 비해 낮다.

문재인 정부 이전인 지난 2014년부터 2016년까지 원전이용률은 각각 85%, 85.3%, 79.7%였다. 이 기간 한전의 영업이익은 각각 5조7876억원, 11조3467억원, 12조16억원에 달했다. 영업측면에서 보면 2년사이 ‘폭망’한 것이다.

그러나 정부와 한전은 “한전 실적악화가 탈원전과는 무관하다”고 주장하고 있어 이를 액면대로 믿을 경우 한전은 적자 기업에서 벗어날 길이 안 보이는 꼴이 된다.

그렇다면 한전의 경영 수지를 위해서 전기료를 올리는 수밖에 없다는 결론이 나온다.

그렇지 않아도 김종갑 한전 사장은 지난해 “콩(원료)을 가공해 두부(전기)를 생산하는데 콩보다 두부가 더 싸다”고 지적해 전기료 인상을 시사하기도 했다. 이어 올해 초 기자간담회에서도 "전기소비와 자원배분의 왜곡을 막을 수 있는 방향으로 조금은 과감하게 (요금체계 개편을) 해야 한다"고 밝혔다.

탈원전 선배 나라인 독일의 예를 보더라도 탈원전에는 전기료 인상이 불가피한 것이다.

문제는 이런 사실을 호도하려는 정부의 자세에 있다는 지적이다. 정부의 주장대로 원전이 불안하다면 발전비용이 비싼 다른 에너지원을 쓸 수밖에 없다고 솔직히 얘기하고 동의를 구해야한다는 것이다.

탈원전을 하더라도 현 정부 임기내에는 전기료인상이 없다는 말로 호도할 일이 아니다. 국민들은 현 정부가 끝나도 살아가야하는데 그 이후는 모르겠다는 것은 무책임의 극치일 뿐이다.

노영조 기자  lorenzo888@hanmail.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영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