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ssue
“ICT기술로 식량문제 해결”...KT, 농업혁명 시동KT-유엔식량농업기구, ICT·농업 융합을 통한 글로벌 농업개발 협력 추진
유엔식량농업기구 호세 그라치아노 다 실바 사무총장과 KT 황창규 회장이 14일 서울 글로벌센터에서 ICT를 통한 세계 빈곤문제 해결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고 포즈를 취하고있다.(사진=KT제공)

[e경제뉴스 이춘영 기자] ICT기술이 지구의 기아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까. KT가 유엔전문기구와 손잡고 ICT기반의 농업혁명에 시동을 걸겠다고 나섰다.

KT는 유엔식량농업기구(UN FAO)와 서울 글로벌센터에서 ‘ICT 기반 세계빈곤문제 해결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체결식에는 KT 황창규 회장, 유엔식량농업기구 호세 그라치아노 다 실바 사무총장 등이 참석했다.

양 기관은 △지속가능개발목표(SDGs) 달성을 통한 글로벌 식량 문제 공동 해결 △KT의 ICT 기술과 데이터 혁신 기술을 활용한 농업 기술 혁신 공동 연구 △글로벌 청년 대상 디지털 농업 기술 교육 및 일자리 창출 프로그램 공동 추진 등 세 분야에 걸쳐 긴밀하고 적극적인 협력을 진행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인류공영과 세계빈곤문제 해결에 기여할 것을 다짐했다.

KT와 유엔식량농업기구의 업무협약은 방글라데시 기가아일랜드(GiGA Island) 개소 등 KT의 글로벌 사회공헌활동에 관심을 보인 유엔식량농업기구에서 지난해 8월 KT 본사를 방문하면서 시작되었다.

그 후 1여년에 걸친 양 기관 간의 적극적 논의를 통해 이번 업무협약이 성사될 수 있었다.

KT 황창규 회장은 “유엔식량농업기구 한국 사무소 개소에 맞추어 의미 있는 업무협약을 체결하게 되어 뜻깊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KT는 인류공영을 위한 UN 지속가능개발목표(SDGs) 달성에 이바지하고 세계적인 지속 가능 경영기업으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

FAO는 전 세계 194개 회원국을 보유한 UN 산하 국제기구로 1945년 10월 설립됐다. 글로벌 식량문제를 담당하는 UN 산하 기관이며 194개 회원국 대상 농업 및 식량 정책을 수립하고 있으며, 디지털 이노베이션을 통한 농업 기술 혁신 및 민관협력을 추진중이다.  

이춘영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