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Finance 은행/카드
삼성페이 ‘훨훨’...국내 누적결제액 40조 넘어출시 44개월만에...우리은행과 손잡고 삼성페이 환전 서비스 출시
삼성페이 환전 서비스(삼성전자 제공)

[e경제뉴스 김성훈 기자] 삼성전자는 자사 모바일 결제 서비스 '삼성페이'가 출시 44개월 만인 지난 4월 말 기준 국내 누적 결제금액 40조원을 넘었다. 가입자 수는 1400만명을 돌파했다고 14일 밝혔다.

삼성페이는 2015년 8월 국내 처음으로 서비스를 시작했다. 출시 12개월 만에 누적 결제금액 2조원, 24개월 만에 10조원을 돌파했고 33개월과 39개월에는 각 20조원, 30조원을 기록했다.

삼성페이는 작년 국내 오프라인 간편결제금액 중 약 80%를 차지했다. 온라인 결제 사용도 꾸준히 증가해 삼성페이 전체 결제금액 중 약 25%가 온라인에서 이뤄졌다.

삼성페이는 해외 송금, 선불카드, 쇼핑, 교통카드, 입출금 등 다양한 부가서비스를 추가하며 단순 모바일 결제 서비스를 넘어서고 있다.

13일에는 우리은행과 협력해 삼성페이 환전 서비스를 출시했다. 삼성페이 환전 서비스는 삼성페이 애플리케이션에서 환전을 신청한 후 우리은행 영업점에서 외환을 수령하는 서비스다. 미화, 엔화, 유로화 등 총 15종의 통화를 지원한다.

삼성전자는 삼성페이 환전 서비스 출시를 기념해 6월 12일까지 삼성페이 내 환전 서비스 이용 시 첫 1회에 한해 주요 통화 100% 환율 우대, 우리은행 비대면 계좌와 체크카드 개설 시 무료 여행자 보험 가입 혜택을 제공한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간편결제 외에도 다양한 분야에서 파트너사들과 협력을 강화해 사용자들이 일상생활에서 더욱 편리하고 다양한 핀테크 서비스를 즐길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성훈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