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ssue
5G, 스포츠 생중계 매체로 부상...SKT 골프 중계중계차·케이블 설치 비용 절감...“방송 산업 전반에 혁신을 가져올 것”
(사진=SK텔레콤 제공)

[e경제뉴스 노영조 기자] 5세대 통신(5G)이 스포츠 생중계 매체로 부상하고 있다.

SK텔레콤은 16일부터 나흘간 인천 중구 SKY 72 골프앤리조트 하늘코스에서 열리는 'SK텔레콤 오픈 2019'에서 5G 네트워크를 이용한 골프 생중계 서비스를 선보인다.

SK텔레콤은 케이블TV와 손잡고 5G 상용망을 활용해 TV 생중계를 한다고 14일 밝혔다. 또 옥수수(oksusu)를 통해 별도 자막 및 해설이 제공되는 '5GX 전용홀 중계'도 선보인다.

◇중계차 없는 5G 무선 환경 중계 구현… 스포츠 중계에 혁신

SK텔레콤은 SKY 72 골프장의 3·4·9번홀을 '5GX 전용 홀'로 지정하고, 5G 무선 중계 설비를 구축했다.

소형 5G 모뎀과 연결된 ENG 카메라로 선수들의 경기 장면을 촬영, 5G 무선 네트워크를 통해 JTBC골프 채널로 송출하는데 이는 기존과 전혀 다른 방식이다.

지금까지 골프 중계는 촬영 영상을 각 홀에 구축된 유선 케이블을 통해 현장에 있는 중계차로 보내고 이를 다시 중계차에서 방송국 주·부조정실로 송출하는 다소 복잡한 방식으로 이루어졌다.

이번 5G 골프 생중계는 무선 모뎀과 연결된 카메라에서 임시 조정실로 영상을 직접 송출해 옥수수(oksusu)로 방송하는 것으로 중계 현장에 카메라를 위한 복잡한 선과 중계차 설비가 더 이상 필요 없게 되는 획기적인 방식이다.

5G 상용망이 스포츠 중계에 활용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대용량·초고속·초저지연 특성의 5G를 생중계에 활용하면 각종 물리적 제약으로부터 자유로워져 넓은 공간에서 진행되는 마라톤, 골프 등 중계에 대대적인 변화가 가능하다고 SK텔레콤 측은 밝혔다.

특히 중계차나 케이블 설치 등에 소요되는 제반 비용을 절감할 수 있어 방송 산업 전반에 혁신을 가져올 것으로 기대된다.

SK텔레콤 김혁 5GX미디어사업그룹장은 “5G 생중계는 각종 제약으로부터 자유롭기 때문에 스포츠뿐 아니라 긴급 재난 현장 보도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할 수 있다”며 “향후 여러 방송사와의 협업을 통해 5G 기술로 방송 시스템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노영조 기자  lorenzo888@hanmail.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영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