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Future 4차산업/정책
LGU+, ‘5G 광선로 장애 복구 빨라진다감시 시스템 구축...서울 및 수도권 네트워크 적용...전국 확대
LG유플러스는 통합 광선로 감시 시스템을 서울과 수도권 5G 네트워크에 적용하기 시작했다고 13일 밝혔다. (사진=LG유플러스 제공)

[e경제뉴스 노영조 기자] LG유플러스는 통합 광선로감시시스템을 서울과 수도권 5G 네트워크에 적용을 시작했다고 13일 밝혔다. 서울, 수도권에 적용을 마치면 이를 전국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이 시스템은 5G 기지국과 중계기, 통신국사를 연결하는 광선로를 체계적으로 관리한다. 장애 발생시 위치와 원인까지 실시간으로 파악할 수 있다.

스마트폰으로 5G 서비스를 이용하면 데이터는 5G 중계기와 기지국, 통신국사를 거쳐 콘텐츠가 있는 서버로 전달된다. 여기서 처리된 데이터가 다시 반대로 고객의 스마트폰으로 돌아온다.

광선로는 이들 장비와 국사 사이에서 데이터를 전달하기 때문에 안정성 확보가 중요하고, 장애 문제가 발생하는 경우 그 위치를 곧바로 파악해 이를 해소할 수 있어야 한다.

그러나 기존에는 광선로에 단선 등 장애가 발생하면 단선 지점을 찾기 위해 운영자가 측정기를 가지고 직접 국사에 출동해 각 회선 별로 광신호 값을 측정해 수십분 이상 소요됐다.

이번 광선로감시시스템 도입으로 개별 광선로별 상태를 실시간으로 확인해 신속한 장애 복구가 가능해진다. 5G 중계기와 기지국, 통신국사간 광선로는 물론 인터넷과 전용회선 서비스에 사용하는 유선망 상황까지 24시간 모니터링할 수 있다.

이 시스템은 중소기업 유비쿼스, 코위버와 함께 개발했다.

조창길 LG유플러스 기간망담당 상무는 "광선로감시시스템 적용으로 망 안정성 측면에서 차별화된 고품질의 통신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노영조 기자  lorenzo888@hanmail.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영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