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People
이석채, 장관에서 구속 피고인으로...속단은 아직'김성태 딸 등 11명 부정채용' 이석채 전 KT 회장 구속기소
이석채 전 KT회장

[e경제뉴스 임명재 기자] 이석채 전 KT회장이 또 다시 법정에 서게 됐다. 이번엔 정치적 탄압이 아니라 채용비리에 관련된 혐의여서 유죄 판결을 받는다면 장관까지 지낸 이 전 회장으로서는 한없는 추락이랄 수 있다.

그러나 이번 혐의는 검찰의 발표이고 이 전 회장측 입장은 발표된 바 없어 검찰의 기소내용만 갖고 속단하기는 이르다.

이 전 회장이 재판에서 자신의 무죄를 입증해 자신이 좋아하던  ‘We shall overcome(우리 승리하리라)’이란 노래를 다시 부르게 될 것인지...

서울남부지검은 9일 이 전 회장을 업무방해 혐의로 구속기소했다.

이 전 회장은 KT에 재임중이던 2012년 KT 상반기 대졸신입공채에서 3명, 같은 해 하반기 공채에서 4명, 또 같은 해 홈고객부문 공채에서 4명 등 총 11명을 부정 채용해 회사의 정당한 채용 업무를 방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전 회장 혐의에는 자유한국당 김성태 의원을 비롯해 성시철 전 한국공항공사 사장, 정영태 전 동반성장위원회 사무총장, 김종선 전 KTDS 부사장 등의 친자녀·지인 자녀 등 부정채용 사례가 포함돼 있다.

앞서 검찰은 2012년 KT 공채에서 총 12건의 부정채용이 일어난 사실을 확인했다.

이석채 회장이 관여하지 않은 부정채용 1건은 앞서 검찰이 구속영장을 청구했으나 기각된 김모 전 인사담당상무보와 먼저 구속 기소된 김상효 전 인재경영실장(구속기소)의 공동 범행이라고 검찰은 설명했다.

검찰은 이에 따라 김 전 상무보는 불구속 기소하고, 김 전 실장은 혐의를 더해 추가 기소했다고 덧붙였다.

임명재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명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