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ssue
카카오 독립 AI랩, LG CNS 출신이 이끈다'AI Lab' 사내 독립 기업으로 분리

[e경제뉴스 임명재 기자] 카카오는 B2B사업을 다각화할 수 있는 기술을 보유한 인공지능 연구소(AI Lab)를 오는 15일 사내 독립 기업(CIC)으로 출범시킨다.

카카오 측은 이번 AI Lab 독립을 통해 신규 성장 동력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카카오 관계자는 "신속하고 전문적인 의사결정이 가능한 조직 체계를 확립해 빠르게 변화하는 시장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고자 Al Lab을 사내 독립 기업인 CIC로 설립하게 됐다"고 7일 설명했다.

AI Lab은 AI, 검색 등 카카오의 핵심 기술이 결집되어 있는 조직으로 기술력과 서비스 경험을 결합해 기존에 진행하던 사업을 더욱 빠르게 전개하고 B2B 영역에서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를 모색할 계획이다.

대표에는 백상엽 전 LG CNS 미래전략사업부장이 내정됐다.

AI Lab은 그 동안 스마트스피커 카카오미니를 출시한 데 이어 현대자동차, GS건설, 포스코건설, HDC현대산업개발 등과 협력해 AI 플랫폼 ‘카카오i’의 기술 접점을 확대하는데 주력해왔다.

이와 함께 AI 설계 플랫폼 '카카오i 오픈빌더’를 선보여 기업들이 카카오의 AI 기술을 활용해 서비스를 만들 수 있는 환경을 구축했다.

AI Lab은 앞으로 카카오i 기술을 중심으로 사업 기반을 다지고 시장에서의 위치를 공고히하고 카카오의 플랫폼을 활용해 혁신적인 솔루션을 개발할 예정이다.

AI Lab은 이를 통해 기업들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인에이블러(Digital Transformation Enabler)’로 자리매김한다는 전략이다.

여기서 생긴 수익은 재투자해 서비스와 기술을 고도화하는 선순환 구조를 만들어 나갈 계획이다.

 

임명재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명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