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ssue
시각장애인 위한 AI 음성안내 앱 '설리번+' 나와
시각장애인이 촬영한 문자를 읽어주는 ’문자인식’ 기능을 이용하는 모습(LGU+ 제공)

[e경제뉴스 이춘영 기자] LG유플러스가 오는 20일 장애인의 날을 앞두고 애플리케이션 솔루션을 개발·운영하는 '투아트'와 함께 시각장애인의 접근성 향상을 지원하기 위한 AI 음성안내 앱 '설리번+'를 15일 선보였다.

이에 따라 마트에서 물건을 살 때 일일이 직원에게 물어보지 않고 사고싶은 상품을 구입할 수 있게됐다.

식당에서는 메뉴를 물어보지 않고도 문자인식 기능으로 간편하게 음식을 주문할 수 있고, 자녀의 가정통신문 또한 어려움 없이 읽을 수 있다.

설리번+는 AI기술을 이용한 시각장애인 음성안내 앱으로 스마트폰 카메라로 인식한 정보를 사용자에게 알려주는 방식이다.

정확한 시각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인식된 이미지와 주요단어의 상관관계를 파악하고, 최적의 문장을 조합하는 이미지 캡셔닝 기술도 적용됐다.

설리번+는 △인식한 문자를 읽어주는 '문자인식' △촬영된 인물의 나이와 성별을 추측해 알려주는 '얼굴인식' △주변 물체와 장면을 묘사해주는 '이미지 묘사' △이용자 편의를 위해 위의 3가지 기능 중 가장 알맞은 촬영결과를 찾아주는 'AI모드' △색상을 알려주는 '색상인식' △빛의 밝기를 구별해주는 '빛 밝기인식' 등 6가지 기능을 제공한다.

설리번+는 투아트가 개발하고, LG유플러스가 시각장애인 대상 고객 조사· 마케팅·기술자문·모바일 접근성 개선 등을 지원했다.

이 앱은 통신사와 관계없이 누구나 이용할 수 있으며, LG유플러스 고객에게는 연말까지 데이터 무료(제로레이팅) 혜택을 제공한다.

이춘영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