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ndustry 산업/기업
하만은 역시 ‘오디오 명가’...삼성 본전 뺀다글로벌 무선 스피커 시장에서 4년 연속 1위

[e경제뉴스 이춘영 기자] 하만은 역시‘ 오디오 명가’임을 입증했다.

삼성전자가 2016년에 9조5000억원을 들여 인수한 전장및 고급 오이오 메이커 하만이 글로벌 무선 스피커 시장에서 4년 연속으로 1위를 차지했다.

14일 시장조사업체 퓨처소스 컨설팅 발표에 따르면 하만의 프리미엄 오디오 브랜드인 JBL과 하만카돈은 지난해 무선 스피커 시장에서 수량 기준 35.7%의 점유율을 기록해, 2015년부터 4년 연속으로 1위에 올랐다.

하만은 60년 이상 축적한 음향 기술과 혁신적인 디자인을 접목한 제품으로 무선 스피커 시장 성장을 주도하고 있다. 하만은 업계 리딩 브랜드로서 △방수 성능 △연속 재생 시간 △휴대성과 연결성 등을 개선시키는 혁신을 거듭하며 다양한 라인업을 꾸준히 시장에 선보이고 있다.

삼성전자가 2016년에 인수한 하만이 글로벌 무선 스피커 시장에서 4년 연속으로 1위를 달성했다.(삼성전자 제공)

전 세계 소비자들이 선호하는 대표적인 제품으로는 △라이트쇼와 360 사운드를 동시에 즐길수 있는 JBL‘펄스3’ △진공관 디자인이 독특한 하만카돈 ‘오라 스튜디오2(AURA STUDIO 2)’ △유니크한 디자인과 휴대성을 고루 갖춘 ‘오닉스 스튜디오 5(ONYX STUDIO 5)’등이 있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초부터 유동인구가 많은) 스타필드 하남에 프리미엄 사운드 전용 체험관 ‘하만 스튜디오’를 운영하고 있으며, 하이마트 월드타워점 등 수도권 지역 9곳에 ‘하만 청음 스튜디오’를 설치했다.

또한 한국의 1인 방송 트렌드에 주목해 한국 시장에 특화된 ‘1인 라이브 패키지’를 내놓아 호평을 받고있다.

삼성전자 한국총괄 이강협 전무는 “하만 오디오 제품은 오디오 명가다운 압도적인 사운드와 차별화된 디자인으로 전 세계 소비자들의 라이프스타일을 변화시켜 왔다”며 “한국에서도 소비자들의 요구에 부응해 그 명성을 이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춘영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