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종합
우버, 뉴욕증시 등판...창업 10년 美 최대 테크기업으로기업가치 최대 1200억 달러...美차량호출 시장 점유율 63%
휴대전화에 차량 공유회사 우버의 애플리케이션이 켜져 있다.(뉴시스)

[e경제뉴스 김성훈 기자] 올해 미국 기업공개(IPO) 시장의 최대어로 꼽히는 차량호출 업체 우버가 뉴욕증시 상장을 위해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에 IPO서류를 제출했다.

IT매체들과 블룸버그,NYT등 외신들이 11일(현지시간) 이같이 보도하고 이 상장을 통해 우버가 조달할 자금 규모를 100억달러로 전망했다.

상장후 우버의 기업가치는 최소 700억~1200억달러로 예상된다.

우버는 올해 상장하는 테크기업 중 단연 ‘최대어’일 뿐 아니라 전체 기업을 통틀어서도 역대 톱 10에 들어갈 정도의 공모 규모와 기업가치가 산정될 것으로 증권가는 보고 있다.

우버는 이날 SEC에 기업공개 서류 양식인 ‘S-1 파일’을 제출했다고 밝혔다.

다라 코스로샤히 CEO

우버의 종목 시세 표시기 명칭은 회사 로고로 쓰이는 ‘UBER’로 정해졌다. 신주발행 보증사로는 모건스탠리와 골드만삭스, 메릴린치, 바클레이스 등 메이저 증권사들이 포함됐다.

우버의 종목 시세 표시기 명칭은 회사 로고로 쓰이는 ‘UBER’로 정해졌다.

신주발행 보증사로는 모건스탠리와 골드만삭스, 메릴린치, 바클레이스 등 메이저 증권사들이 대거 포함됐다.

우버는 이르면 11일 SEC에 상장 등록을 하고 오는 29일부터 투자자를 상대로 로드쇼를 시작한다.

우버 주식은 다음 달 초부터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거래될 전망이다.

우버가 제출한 IPO 서류에 따르면 우버는 지난해 112억7000만 달러(12조8500억원)의 매출과 순익 9억9700만 달러(1조1370억원)를 기록했다. 조정 후 EBITDA(법인세·이자·감가상각비 차감 전 영업이익)는 18억5000만 달러 적자다.

우버는 9100만 명의 월간활성플랫폼고객(MAPC)을 거느리고 있다고 밝혔다. 이는 전년보다 35%나 급증한 숫자다.

우버가 공개한 지분 구조는 SB케이먼2 엘티디가 16.3%로 최대주주이고 벤치마크캐피털파트너스가 11%를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내 성희롱 논란에 대한 책임을 지고 물러난 트래비스 캘러닉 공동창업자는 8.6%의 지분을 갖고 있다.  후임으로 2017년9월 다라 코스로샤히가 CEO를 맡고있다.

지난 2009년 샌프란시스코에서 설립된 우버는 운전자와 고객을 연결하는 공유 경제 시스템을 IT 기술과 접목해 단기간에 급성장을 이뤄낸 차량 호출 서비스 기업이다. 창업 10년 만에 미 주식시장에서 가장 주목받는 기업으로, 미국 내 차량 호출 서비스 시장의 63%를 점유하고 있다.

우버는 차량공유서비스 외에 음식배송 사업, 자율주행차 기술보유로 영역을 넓히고있다.현재 63개국 700개 이상의 도시에서 사업장을 갖고있다.

 

 

김성훈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