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ssue
문 대통령 사진에 北인공기 배치 논란...연합뉴스TV방송사 "문 대통령의 '미북 가교' 역할 강조 과정서 제작진 실수"…태극기로 교체

10일 오후 연합뉴스TV '뉴스워치'에서 문재인 대통령 사진 앞에 북한 인공기가 배치된 채로 송출되고 있는 장면(연합뉴스TV화면 캡쳐)

[e경제뉴스 이춘영 기자] 연합뉴스TV가 문재인 대통령 사진에 북한 인공기를 배치한 영상을 방송하는 일이 발생했다.

시청자의 비판이 쏟아지자 연합뉴스TV는 사과 방송과 함께 인공기를 태극기로 수정했다.

연합뉴스TV는 10일 오후 '뉴스워치' 생방송에서 한미정상회담을 위해 미국으로 출국한 문재인 대통령의 방미 소식을 보도하며 문 대통령 사진 앞에 인공기를 삽입했다. 문 대통령 옆 트럼프 미 대통령 사진 앞엔 미국 국기인 성조기가 배치됐다.

해당 화면은 방송에서 통상 '앵커백'이라고 부른다. 보도 내용을 압축해 시청자에게 보여주기 위해 사용하는 것이다.

연합뉴스TV 측은 해당 화면에 문 대통령·트럼프 대통령 사진과 인공기·성조기를 같이 배치한 것 은 "문 대통령의 미북간 가교 역할을 강조하려던 것"이라고 해명했다.

연합뉴스TV 관계자는 "배경화면이 오해를 부를 소지가 있었던 점은 제작진의 실수"라고 인정했다.

한편 이 같은 화면이 나가자 시청자들은 “의도적이다” “실제 방송이라니 믿기지 않는다”는 반응이 줄을 이었다.

네티즌 jesu****는 “오랜만에 진실을 보도했다”고 했고 jji0****는 “지금껏 문 정권의  행적이 1장의 사진에 고스란이 담겼네요”라고 말했다.

황성욱 변호사는 자신의 SNS에 “그래도 진실을 보도한다는 최소한의 양심은 있는갑소ㅎ”라고 글을 올렸다.
 

이춘영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