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종합
‘CDMA기술’ 美퀄컴, 국내 5G스마트시티 사업 참여
퀄컴 칩

[e경제뉴스 이춘영 기자] CDMA 이동통신 원천기술을 개발한 미국 퀄컴사가 국내 5G스마트시티 사업 참여를 추진한다. 기술 종속이 우려되는 대목이다.

지능형 영상분석 전문기업인 인텔리빅스는 디지털 무선통신 기술, 제품 및 서비스 기업인 퀄컴테크날러지와 5G 스마트시티 사업을 위한 솔루션을 개발키로 했다.

인텔리빅스는 퀄컴 비전 인텔리전스 플랫폼 제품군 중 QCS605 칩셋을 선정, 5G 기반 스마트시티 솔루션에 적용될 영상 분석(Vision Analytics, VA) 엣지 보드를 제작한다. 퀄컴 비전 인텔리전스 플랫폼은 사물인터넷(IoT)용 스마트 기기 개발을 위한 10나노미터(nm) 시스템온칩(SoC) 제품군이다.

이를 활용한 인텔리빅스의 VA 엣지 보드는 기가코리아사업단이 시행하는 다섯개 5G융합서비스 실증사업 중 ETRI가 주관하는 "5G 기반 스마트시티 서비스 개발 및 실증" 사업(사업책임자 한미경PL)을 통해 오는 2020년 대전시와 대구시 지역에 구축, 시연될 예정이다.

유명호 인텔리빅스 대표는 “인텔리빅스의 지능형 영상분석 기술에 퀄컴의 첨단 프로세서 및 통신 기술력이 결합, 국내 스마트시티 실증사업을 위한 5G 인프라를 제공하게 되었다”며 “스마트시티를 포함, 5G 시대 주요 정보통신기술(ICT) 분야에 필요한 제품과 솔루션을 공급해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권오형 퀄컴코리아 사장은 “인텔리빅스에 퀄컴 솔루션을 제공, 국내 5G 스마트시티 실증 사업에 참여하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며 “퀄컴의 기술력을 토대로 국내 기업의 IoT 제품 및 서비스 개발, 나아가 국내 스마트시티 생태계 확산에 기여하고자 활발한 협력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현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IoT 연구본부 본부장은 “퀄컴의 첨단 IoT 컨버전스 역량이 인텔리빅스와 같이 기술력 있는 국내 기업들의 제품 개발로 연결되어 기쁘다”며 소감을 밝혔다.

이어 “ETRI는 선도적인 IT 연구개발(R&D) 기관으로서 스마트시티 등 주요 ICT 개발 사업과 함께 다방면 협력을 모색, 5G 시대 국가 경쟁력을 강화할하겠다”고 전했다.

이춘영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