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World 해외뉴스
38노스 “北, 석탄 불법 수출 가능성”“北 남포·나진항서 석탄 선적 활동 포착”

[e경제뉴스 임명재 기자] 북한이 유엔 안보리의 대북제재에도 불구하고 남포항 등에서 여전히 석탄을 선적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미국의 북한 전문매체 38노스가 1일(현지시간) 발표했다.

38노스는 이날 펴낸 ‘북한의 석탄 공급망 활동 사진’ 보고서에서 올 2~3월 남포항과 나진항, 신의주 철도 조차장의 위성사진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38노스에 따르면 지난 3월 13일 남포항을 찍은 사진에는 석탄을 실어 나르는 차량 21대가 석탄 야적장 지역에서 목격됐다. 또한 차량 25대 가량이 인근 철도 주변에서 포착됐다.

38노스는 “(남포항에서) 선박은 확연하게 줄어든 것처럼 보이지만 선적은 중단되지 않았다”며 “부두의 석탄 저장고로 보이는 곳은 규모와 배치가 바뀌었지만 여전히 왕성하게 이용됐다”고 덧붙였다.

또 38노스는 2월 8일 나진항을 촬영한 사진을 보면 2번 부두에서 석탄으로 보이는 것이 많이 쌓여 있는 모습이 보인다고도 했다.

또한 나진항이 러시아로 연결되는 나진-하산 철도의 한 지점이라는 점을 근거로 러시아로의 석탄 수출 가능성을 제기했다.

38노스는 “위성사진에는 이(북한의 석탄 수출)를 뒷받침할만한 어떤 것도 발견되지 않았다"면서도 "북한은 석탄을 나진-러시아 하산 연결 철도를 통해 나진항에서 러시아로 보낼 수 있다"고 지적했다.

임명재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명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