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정책/행정
“장관 후보자 7명 부동산 신고액 152억원”경실련 분석...부동산 시세 36억원, 신고액 22억원 불과

[e경제뉴스 임명재 기자] 문재인 정부 2기 내각 7개 부처 장관 후보자들이 신고한 부동산 재산 가격이 시세의 60%에 불과하다고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이 밝혔다.

경실련은 "7개 부처 장관 후보자의 부동산 총 신고가액이 152억 원으로 시세(약 252억 원)의 60.4%에 불과했다"고 22일 지적했다

경실련은 부동산 정보사이트의 시세 정보와 국토교통부가 제공하는 실거래가에서 시세 정보를 확인해 신고가액과 비교했다.

경실련에 따르면 장관 후보자들이 보유한 부동산의 시세는 1인당 평균 36억 원에 달했다. 반면 인사청문요청서에 첨부한 부동산 신고가액은 평균 22억 원으로 후보 1인당 약 14억 원씩 적었다. 축소 신고한 셈이다.

경실련은 신고가액의 시세 반영률이 가장 낮은 후보자로 최정호 국토부 장관 후보자를 꼽았다. 그는 부동산 재산을 13억8200만 원으로 신고했지만 실제 시세는 28억6000만 원으로 절반에 못 미치는 48.3%만 반영됐다는 것이다.

경실련은 이 같은 차이는 현행 공직자윤리법이 공시가격과 취득 당시 가격으로만 재산 신고를 하도록 규정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경실련 관계자는 "공직자윤리법을 바꿔 제대로 된 재산공개가 되도록 제도화해야 한다"며 "자금 출처, 취득 경위 등 재산 형성 과정에 대한 소명도 의무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임명재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명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