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영상뉴스
지성규 신임 KEB하나은행장, “디지털 날개 달고 글로벌로 나가자”21일 취임식 갖고 KEB하나은행장 임기 시작

[e경제뉴스 김은영 기자] 지성규 KEB하나은행장이 지난 21일 을지로 본점에서 취임식을 갖고 KEB하나은행의 2대 은행장이 됐다. 

지난 21일 KEB하나은행 지성규 행장(사진중앙)이 본사 1층에서 취임식을 갖고 2대 KEB하나은행장으로 임기를 시작했다. 사진=KEB하나은행

지성규 은행장은 시중은행장 중 최연소인 1963년생으로 젊은 편에 속해 금융계에서는 성공적인 세대교체를 이루었다.

신임 지 행장은 2014년부터  2017년까지  3년간 통합 중국법인인 하나은행중국유한공사의 초대 은행장을 역임하면서 전략, 재무, IB, 기업영업, 개인영업, 기획 등 은행 업무 전반을 총괄한 경험을 갖춘 글로벌 리딩뱅크로 도약을 위해 준비된 은행장이라는 평가를 받는다.

특히, 오랜 은행 생활 중 15년 동안 글로벌 시장 개척의 선봉장 역할을 담당해온 글로벌 전문가다. 끊임없는 도전과 노력으로 현지인을 능가하는 중국어 실력과 함께 영어, 일어,  베트남어 등 다양한 외국어 구사가 가능하며, 오랜 해외근무 경험을 통한 풍부한 글로벌 감각 및 인적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국내외 영업력 확충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지성규 행장은 하나은행중국유한공사의 초대 통합 은행장을 맡으며  12개 분행의 한국인 분행장을 모두 중국 현지인으로 교체하는 등 성공적인 현지화를 진두지휘한 바 있다. 이는 혁신과 소통을 중시한 현지화 전략의 대표적인 성공사례로 평가받고 있다.

지성규 신임  KEB  하나은행장은 무한경쟁 시대에 상호존중과 장벽 없는 협업 문화 구현을 통해 은행 전반에 걸친 구조적 혁신을 이룸으로써 위대한 성장을 위한 발걸음을 시작해야 한다며 네 가지 실천과제를 제시했다. 

4가지의 실천과제는 ▲안정적이고 선진적인 디지털 전환을 통해 데이터기반 정보회사로의 탈바꿈 ▲글로벌 현지화 경영과 국내와의 협업 확대를 통한 세계적 수준의 글로벌뱅크 도약▲손님의 기쁨을 최우선으로 하는 손님 중심의 ‘손님행복은행’ 계승 발전 ▲직원이 만족하는 최고의 일터  ‘직원이 신바람 나는 은행’ 등 이다. 

KEB하나은행은 지성규 은행장의 취임을 계기로 새로운 시대가 요구하는 변화와 혁신을 통해 디지털과 글로벌 부문에서 최고의 경쟁력을 갖춘  '손님 중심의 진정한 리딩뱅크'로 도약이 기대된다.

이 날 오후 을지로 KEB하나은행 신축 본점  1층 로비에서 진행된  KEB하나은행장 이·취임식에서는 지성규 신임 KEB하나은행장이 함영주 전 행장으로부터 은행 깃발을 전달 받고 새로운 시작을 알렸다. 또한, 옛 하나은행 시절부터 이어져 온 전통인 은행장 만년필도 전달 받았다. 

함영주 전임 은행장은  KEB하나은행의 초대 통합은행장으로서 임기를 마치고 지성규 신임 은행장에게 인수인계를 해주고 바통을 넘겨줬다. 이 날 이임식에서도 진심으로 응원하고 격려함으로써 자연스럽고 아름다운 교체라는 하나금융그룹의 훌륭한 전통을 이어갔다.
 
지성규  KEB하나은행장은 취임사를 통해  “통합은행이 출범한 지 3년 7개월 동안 진정한 원 뱅크(One Bank)를 이루며 매년 뛰어난 실적을 갱신해 온 함영주 초대 은행장께 존경과 감사를 표한다” 며 “조직과 구성원 모두가 살아 움직이는 역동적인  KEB하나은행을 만들기 위해 혁신의 페달을 힘차게 밟아 나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이 날 취임식에서는 지성규 은행장이 강조한  ‘디지털’  과  ‘글로벌’  을 표현한 디지털 세리머니가 진행 됐다.  먼저  KEB하나은행의 인공지능 비서인  ‘하이  (HAI)’ 가 출현해 세리머니에 대한 설명을 함으로써 디지털 전환을 향한 의지를 표현했다.  또한,  지문 인식 방식을 활용해 세계 각지에 진출해 있는  KEB하나은행의 모습을 컴퓨터 그래픽으로 형상화함으로써 '디지털의 날개를 달고 글로벌로 나아가자'는 지성규 은행장의 강한 의지를 담아냈다. 

김은영 기자  webmaster@e-conomy.co.kr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