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ssue
4차산업혁명 기술 체험, 중학생때부터LG CNS, 올해 중학생 2500명에 자율차 만들어보기·AR 등 교육
신일중학교 학생들이 증강현실(AR) 기술을 활용한 코딩 기초 교육을 받고 있다. (사진=LG CNS 제공)

[e경제뉴스 이춘영 기자] 산업현장에서 비즈니스 파트너로서 첨단IT서비스를 제공해온 LG CNS가 혁신 기술이 산업의 판도를 바꾸는 변화의 시대를 살아가고 이끌 젊은이들에 대한 신기술 교육에 나섰다.

LG CNS가 올해 중학생 2500명을 대상으로 빅데이터·증강현실(AR) 등 IT(정보기술) 신기술을 결합한 소프트웨어(SW)교육 프로그램인 'LG CNS 코딩지니어스'(Coding Genius)를 실시한다.

LG CNS는  서울 강북구 신일중학교 학생 118명을 대상으로 올해 코딩지니어스 교육을 시작했다고 14일 밝혔다.

코딩지니어스는 LG CNS가 중학생을 상대로 코딩 등의 SW교육을 통해 창의력과 사고력을 높이기 위해 2017년부터 실시하고 있는 교육 프로그램이다.

지금까지 전국 총 50개 중학교 6000여명이 교육을 받았다.

올해는 특히 IT 인재를 키우기 위해 미래 직업에 공통적으로 적용할 수 있는 빅데이터·증강현실(AR) 등의 IT 신기술을 직접 체험해볼 수 있도록 프로그램을 개선했다.

우선 '빅데이터 과학자'라는 과목을 신설해 빅데이터 수집·분석·시각화 과정을 진행한다.

학생들은 음식·패션 등 관심 있는 분야를 주제로 의미있는 정보를 찾아 추천해주는 빅데이터 모델을 직접 만들어 볼 수 있다.

프로그램을 작성하는 코딩 과정에는 증강현실(AR) 기술을 적용했다.

태블릿PC로 코딩지니어스 교재를 비추면 화면에 뜬 3차원 가상정보를 움직여 다양한 알고리즘을 만들어 볼 수 있다.

라면 맛있게 끓이는 방법·등교 빨리하는 방법·부모님으로부터 칭찬받는 방법 등의 알고리즘을 직접 개발하도록 구성해 학생들의 흥미를 유발하고 학습효과를 극대화했다.

레고 자동차 로봇을 활용해 최근 각광받는 스마트시티 핵심 부문인 자율주행차를 만들어보는 과정도 들어있다.

LG CNS 관계자는 "중학교 SW교육 의무화 2년차를 맞이해 최신 IT 신기술을 경험할 수 있도록 프로그램을 개선했다"며 "LG CNS 출신 경력 단절 여성들을 강사로 육성하고 대학생 50여명을 선발해 일자리 및 봉사활동의 기회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춘영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