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Future 인공지능
병원내 응급상황 AI로 예측한다…연세의료원 추진AI 전문기업 에이아이트릭스과 MOU…용인동백병원 적용 예정
연세의료원-에이아이트릭스, 응급상황 예측시스템 구축 MOU체결(사진=연세의료원 제공)

[e경제뉴스 이춘영 기자] 인공지능(AI)을 활용해 병원내 응급상황을 예측할 수 있는 시스템이 구축돼 의료사고 예방에 기여할 전망이다.

연세의료원은 6일 AI 전문기업 에이아이트릭스(AITRICS)와 병원 내 응급상황을 예측할 수 있는 의료인공지능 상용화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두 기관은 이번 협약에 따라 AI을 이용해 입원 중인 중환자들의 사망사고 등을 예측해 적극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응급상황 예측시스템을 구축한다.

에이아이트릭스는 패혈증이나 심정지 등 환자들의 응급상황을 사전에 파악할 수 있는 AI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연세의료원은 이 기술을 고도화해 중환자실과 병동 및 응급실 등 임상현장에 적용하고 실효성과 안전성 등을 검증할 예정이다.

시스템이 완성되면 환자 치료에 선제 대응이 가능해져 병원 내 사망 위험도를 낮추는 등 의료의 질적 향상이 이뤄질 것으로 연세의료원은 기대했다.

연세의료원은 2020년 개원 예정인 용인동백병원에 이번 시스템을 적용해 환자 안전을 지원할 예정이다.

이번 연구 주관자인 정경수 세브란스병원 호흡기내과 교수는 "입원환자들의 위급상황에 대처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통해 의료의 질을 한 단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춘영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