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ssue
‘돈 찍어내는 조폐공사’...모바일 사업 첫발블록체인 플랫폼 구축, 모바일 상품권 서비스
(조폐공사 블록체인 플랫폼 구성)

[e경제뉴스 이춘영 기자] 한국조폐공사가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모바일상품권 서비스를 본격적으로 시작한다.

조폐공사는 4차 산업혁명 핵심 기술의 하나로 평가받는 블록체인 기술을 기반으로 한 신뢰 플랫폼 구축을 마치고 이를 활용한 모바일 지역사랑 상품권을 발행한다고 13일 밝혔다.

'분산형 원장 기술'로 불리는 블록체인 기술은 레고 블록처럼 정보 블록들을 연결해 저장하기 때문에 해킹이 어려운 게 특징이다.

이런 특징을 활용해 조폐공사는 온라인상에서도 정보의 위변조를 막을 수 있는 블록체인 플랫폼을 개발했다.

공사는 이 플랫폼을 활용해 경기도 성남·시흥시와 '모바일 지역사랑 상품권 시범 서비스를 시작했다.

모바일상품권은 스마트폰 앱으로 구매한 후 가맹점에서 QR코드를 통해 상품이나 서비스를 간편하게 구매할 수 있다.

스마트폰으로 가맹점 QR코드를 찍고 결제 예정금액을 입력한 뒤 지문이나 간편 비밀번호(PIN)로 인증하면 결제가 끝난다.

소비자는 안전하고 간편하게 지역사랑 상품권을 사용할 수 있고, 가맹점은 수수료 부담을 줄이고 은행 환전의 번거로움을 해소할 수 있다. 지방자치단체는 좀 더 편하게 가맹점을 관리할 수 있다.

모바일상품권은 물론 청년·아동수당 등 각종 복지수당 지급에도 플랫폼을 활용할 수 있어 행정절차와 비용도 줄일 수 있다고 공사는 설명했다.

화폐제조 공정(출처=한국조폐공사)

이밖에 전자문서 위변조방지 서비스, 신원정보 인증, 각종 설문·여론조사에 필요한 모바일 투표에도 활용할 수 있다.

조용만 조폐공사 사장은 "조폐공사 블록체인 공공 플랫폼은 지폐를 만드는 조폐에서 나아가 화폐를 매개로 이뤄지는 온라인 거래로 사업영토를 확장하는 첫걸음"이라며 "세계 최고의 조폐·인증·보안 서비스 기업으로 변신하겠다"고 말했다.

 

이춘영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