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ssue
스마트폰 이용자 5명 중 1명 '중독 위험'과기부 실태조사 결과…과의존 위험군 청소년 줄고 유아·성인 늘어

[e경제뉴스 이춘영 기자] 스마트폰 이용자 약 5명 중 1명이 '과의존(중독) 위험군'인 것으로 조사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정보화진흥원은 이런 내용의 '2018년 스마트폰 과의존 실태조사' 결과를 13일 발표했다.

과의존 고위험군은 일상에서 스마트폰 사용을 우선시하고(현저성), 기기 이용 정도를 조절하는 데 어려움을 겪으며, 스마트폰으로 인해 생활에 장애를 겪는 경우를 뜻한다. 이 중 1∼2가지 증상을 보이는 경우는 잠재적 위험군으로 분류한다.

조사 대상인 만 3∼69세 스마트폰 사용자 중 '잠재적 위험군'(16.4%)과 '고위험군'(2.7%)을 합한 '과의존 위험군'의 비율은 지난해 19.1%로, 2016년 17.8%, 2017년 18.6%에 이어 지속적인 증가세를 보였다.

특히 유아 및 아동 중에서 과의존 위험군의 비율은 2016년 17.9%, 2017년 19.1%, 작년 20.7%로 더 높은 비율로 증가하고 있다.

부모가 과의존 위험군인 경우에 유·아동 자녀가 위험군에 속하는 비율이 더 높았다. 60대에서도 과의존 위험군의 비율은 2016년 11.7%, 2017년 12.9%, 작년 14.2%로 높아졌다.

그러나 청소년 중 위험군 비율은 2015년 31.6%였다가 2016년 30.6%, 2017년 30.3%, 작년 29.3%로 조금씩 줄고 있다.

 

이춘영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