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종합
삼성바이오, 바이오시밀러 들고 만리장성 넘는다삼성, 이번엔 中펀드 운용사와 바이오시밀러 3종 판권 계약
인천 송도에 위치한 삼성바이오에피스 전경(사진=삼성바이오에피스 제공)

[e경제뉴스 임명재 기자]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중국 벤처펀드 운용사 ‘C-브릿지캐피탈(이하 C브릿지)’과 바이오시밀러 제품 판권 계약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계약에 따라 C브릿지는 삼성바이오에피스의 바이오시밀러 ‘SB3’, ‘SB11’, ‘SB12’ 3종에 대한 중국 임상, 인허가를 추진하고 현지 판매를 담당한다. 이를 위해 C브릿지는 ‘에퍼메드 테라퓨틱스’라는 바이오 기업을 설립할 예정이다.

C브릿지는 2014년 설립된 중국 헬스케어 벤처펀드 운용사로 바이오제약, 의료기기, 진단 등 헬스케어 서비스 분야 포트폴리오를 보유하고 있다. 현재 운용 자산은 약 2조원 규모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이 계약으로 C브릿지로부터 선수금을 확보하고 향후 제품 판매에 따른 일정 비율의 로열티를 받는다. 계약금 규모는 알려지지 않았다. 

고한승 삼성바이오에피스 사장은 "삼성바이오에피스는 보다 많은 환자에게 고품질 바이오의약품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C브릿지는 중국 시장에서 우리의 사업 영역을 확대하는 훌륭한 파트너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지난 1월 중국 바이오제약 전문기업 '3S바이오'와 아바스틴 바이오시밀러 SB8의 중국 내 임상, 인허가 및 상업화에 관한 협력 파트너십을 체결한 바 있다.

이로써 3S바이오에 이어 C-브릿지까지 파트너십을 확대한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중국에서 다수의 파이프라인(신약후보물질)에 대한 임상 및 허가를 동시에 진행하면서 세계 2위 규모의 중국 의약품 시장 공략을 가속화하고 있다. 

 

 

 

 

임명재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명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