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종합
현대·기아차, 세계 전기차 판매 10위권 첫 진입…8위순수 전기차와 하이브리드차 합해 9만860대 판매...1위 테슬라

현대 전기차 코나가 충전하고있다.

[e경제뉴스 이춘영 기자] 현대·기아차가 글로벌 전기차 시장에서 판매량 랭킹 10위권에 들어섰다. 

당초 수소차에 더 큰 비중을 두었다가 도중에 전기차로 선회하는 바람에 전기차 연구개발이  늦었으나 지각 출발의 우려를 불식하고 순항하고있는 편이다.

1위는 미국 테슬라 차지였다.

10일 전기차 시장조사업체 EV 세일즈와 관련업계에 따르면 현대·기아차는 지난해 순수 전기차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차를 합쳐 총 9만860대를 판매해 제조업체별 매출 순위 8위에 올랐다. 같은 기간 폴크스바겐은 8만2685대를 판매하는데 그쳤다.

1위는 24만5240대를 판매한 미국의 전기차제조사 테슬라가 차지했다. 이어 중국의 비야디(22만9339대), 르노-닛산(19만2711대)이 2, 3위에 올랐다.

반면 2017년 순위에서 각각 9위와 10위를 차지했던 제너럴모터스(GM)와 도요타는 모두 10위권 밖으로 밀려났다.

현대·기아차가 글로벌 전기차 판매순위에서 10위권에 진입한 것은 지난 2012년 전기차 소매판매를 시작한 후 6년만에 처음이다. 현대·기아차의 전기차 판매량은 지난 2017년 4만7000대 수준에서 1년만에 2배 가까이 증가했다.

현대 전기차 아이오닉 배터리팩

지난해 현대·기아차의 전기차 판매량이 큰 폭으로 늘어난 것은 잇따른 신차 출시의 영향이 컸다.

현대자동차는 지난해 소형 SUV 코나의 전기차 모델인 코나 일렉트릭을 출시했고 기아자동차 도 친환경 SUV인 니로에 기차 모델을 추가했다. 코나 일렉트릭은 지난해 국내와 해외 시장에서 총 2만2787대가 팔렸고 니로 전기차도 7362대가 판매됐다.

현대·기아차의 전기차 판매는 올해도 신차 출시에 따라 계속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기아차는 지난달 쏘울의 완전변경 모델인 쏘울 부스터를 출시하면서 전기차 모델을 함께 선보였다.

이춘영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