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ndustry 산업/기업
불황 대처...기업 4곳 중 1곳 ‘연내 구조조정 계획’
(출처=사람인)

[e경제뉴스= 박우선 기자] 불황이 깊어짐에 따라 구조조정을 하려는 기업들이 늘고 있다. 4곳 중 1곳은 구조조정을 할 계획이다.

사람인이 기업 910개사를 대상으로 ‘인력 구조조정 계획 여부’를 조사한 결과 4곳 중 1곳은 ‘구조조정 계획이 있다’(26.6%)고 답했다고 7일 밝혔다.

구조조정을 시행하려는 이유로 ‘회사 사정이 어려워서’(53.3%, 복수응답)가 가장 컸다. 이어 ‘근로시간 단축으로 인건비가 상승해서’(45.5%), ‘올해 경기가 안 좋을 것 같아서’(40.5%), ‘기업 경쟁력을 개선하기 위해서’(21.9%) ‘조직에 긴장감을 부여하기 위해서’(8.7%)등의 순이었다.

구조조정 대상으로는 ‘근무태도가 불성실한 직원’(52.3%)이 1순위로 꼽혔다. 다음으로 ‘개인 실적이 부진한 직원’(18.2%), ‘고연봉을 받고 있는 직원’(7%), ‘실적이 부진한 부서의 직원’(7%), ‘인사고과가 낮은 직원’(5.7%), ‘비정규직 직원’(3.2%) 등도 구조조정 대상으로 나타났다.

이들의 구체적인 구조조정 계획은 어떻게 될까.

예상 구조조정 시기는 ‘2019년 1분기’가 67.4%로 가장 많았으며 ‘2분기’(22.3%), ‘3분기’(5.8%), ‘4분기’(4.5%) 순으로 나타났다.

구조조정 방식으로 주로 ‘권고사직’(54.1%)이 많았고, ‘정리해고’(18.6%), ‘희망퇴직/명예퇴직’(18.2%) 등이 있다. 부서인원 대비 구조조정 비율이 가장 높은 부서는 ’제조/생산’(33.5%)이었다. ‘서비스’(20.2%), ‘인사/총무’(12.4%), ‘영업/영업관리’(11.2%), ‘기획/전략’(4.1%) 순으로 이어졌다.

반면, 구조조정을 시행하지 않는 기업 (668개사)은 그 이유로 ‘불필요한 인력이 없어서’(52.4%, 복수응답), ‘미래 성장을 저해시킬 수 있어서’(21.4%), ‘신규채용을 중단해서’(15.1%), ‘임금 동결 또는 삭감으로 대신해서’(11.7%), ‘직원들의 충성도가 낮아질 수 있어서’(9.4%) 등이 있었다.

이들은 인건비 절감을 위해 인력 구조조정 대신 ‘신규 채용 중단’(57.1%, 복수응답), ‘임금 동결’(41%), ‘임금피크제 도입’(9%) 등을 계획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선우 기자  sw091300@hanmail.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선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