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People 인사/동정
이재용 “위기, 혁신으로 극복"...비메모리 사업 키운다반도체 산업 위기 속...올들어 잇단 '반도체사업 힘 싣기 행보'
이재용 부회장

[e경제뉴스 이춘영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비메모리 분야인 시스템 반도체와 파운드리 사업을 미래 성장 동력으로 육성하겠다"고 30일 말했다.

이 부회장은 이날 오후 경기도 화성시 삼성전자 화성사업장에서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간담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 부회장은 "위기는 항상 있지만, 그 이유를 밖에서 찾기보다 지속적인 혁신을 통해 반드시 헤쳐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또 "일자리 창출은 우리의 책임인 만큼 좋은 일자리를 많이 만들겠다"면서 "중소기업과의 상생에도 더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앞서도 이 부회장은 지난 15일 청와대에서 열린 '2019 기업인과의 대화'에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반도체 경기가) 좋지는 않지만, 이제 진짜 실력이 나오는 것"이라며 반도체사업 강화 의지를 밝힌 바 있다.

또 다음 달 초에는 중국 산시(陝西)성 시안(西安) 반도체 공장도 방문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지는 등 올해 들어 반도체사업에 힘을 실으려는 행보를 잇달아 보이고 있다.

 

 

이춘영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