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World 해외뉴스
北·中 찰떡 공조 과시...韓美日은?시진핑 부부, 북한 예술단 공연 관람…리수용 접견

[외신종합] 한미일 3국의 자유주의 동맹국들이 의견을 충돌을 빚고 있는 반면 중국과 북한은 찰떡공조를 과시하고 있다. 북한이 핵을 포기하지 않는 상황에서 가장 우려할만한 사태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부인 펑리위안 여사가 지난 27일 베이징에서 리수용 북한 노동당 국제 담당 부위원장과 만나 북한 친선 예술단 공연을 관람했다.

28일 중국 CCTV 보도에 따르면 전날 오후 7시 30분(현지시간) 시 주석 부부는 베이징에서 리 부위원장 등을 접견하고 국가대극원에서 열린 북한 친선 예술단 이틀째 공연에 참석해 북·중 우호를 다졌다.

시 주석은 리 부위원장을 접견한 자리에서 "이번 방문은 북·중 양국의 공감대를 형성하는 중요한 문화 교류 행사이며 북·중 수교 70주년을 경축하는 행사"라면서 "이번 방문 공연이 원만한 성공을 거두고 북·중 양 국민의 우호를 증진할 수 있을 것으로 믿는다"고 밝혔다.

시 주석은 문화 예술 교류가 북·중 관계에서 전통적으로 중요한 부분임을 강조하면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이 분야 교류 및 협력을 강화하고 양국 간 우호를 공고히 해 사회주의 문화 건설에 적극적으로 기여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리수용 외무상은 "북한 예술단의 이번 방중은 시진핑 주석 등에 대해 김 위원장의 깊은 애정을 보여준 것"이라면서 "북한은 북·중 정상 간 합의를 충실히 이행하고 실천해 북·중 우호의 새로운 장을 만드는데 기여할 것"이라고 화답했다.

접견 이후 시 주석 부부는 북한 공연단의 공연을 관람했다. 공연에서는 북한 공훈 국가합창단의 `조중 친선은 영원하리라`라는 서곡을 시작으로 북한 인민배우 서은향과 김주옥이 나와 `장강의 노래`라는 중국 곡을 불렀고, 중국 노래 `오늘 밤을 잊지 못하리`를 끝으로 1시간 30분간의 공연이 마무리됐다.

 

 

e경제뉴스  webmaster@e-conomy.co.kr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e경제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