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World 해외뉴스
유튜브, 유료서비스 美 전역 확대출시 2년만에… 월 40달러 월정액 서비스

[e경제뉴스 임명재 기자] 유튜브가 유료 스트리밍 서비스 '유튜브TV' 서비스 지역을 미국 전역으로 확장했다.

유튜브는 23일(현지시간)  유튜브TV의 미국 전역 서비스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이번 서비스 확장으로 미국 가정의 98%에서 서비스 이용이 가능하다.

이번 서비스 확장은 2017년 서비스를 출시한 지 2년 만에 이뤄졌다. 유튜브TV는 PC와 스마트폰, 태블릿, TV 등에서 유튜브 콘텐츠와 60여개 방송사 채널을 시청할 수 있는 유료 서비스다.

ABC, CBS, FOX, NBC 등 주요 방송사와 TNT, TBS, CNN, ESPN 등 케이블채널도 볼 수 있다. 유튜브에서 자체 제작한 콘텐츠도 제공한다.

유튜브TV 월 사용료는 40달러다. 클라우드 기반 녹화 기능도 제공, 저장공간 부담 없이 방송 녹화도 가능하다.

 

임명재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명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