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ssue
바이오닉 암 개발...과기부, 원숭이 실험 통해바이오-AI-로봇 기술 결합해 인간능력 강화한다…기술개발 추진

(출처=과기정통부)

[e경제뉴스 노영조 기자] 로봇과 바이오, 인공지능(AI) 기술 등을 결합해 사람의 능력을 강화하고, 피부·근육·골격 등 인체를 모사해 생체신호로 제어하는 착용형 생한 융합기술이 개발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3일 올해 375억원을 투입해 인간증강 융합기술 개발, 자연모사 혁신기술 개발, 전통문화 융합연구 등을 추진하는 '2019년도 융합기술개발사업 시행계획'을 확정, 발표했다.

바이오·인공지능·로봇 등 첨단기술을 융·복합해 인간의 인지(지능)·육체(신체)·사회(오감)적 능력을 강화하는 인간증강 융합플랫폼 원천기술을 개발하는 '휴먼플러스융합연구개발챌린지사업'이 올해 새로 시작된다.

신체 능력 최적화를 위한 스마트 의복 기술, 비침습적 뇌자극-뇌파동조시스템, 고효율 오감센서 기반 융합 인터페이스 기술 등을 개발하는 이 사업에는 올해 19억원 등 2026년(연구단별 3+2년)까지 250억원이 투입된다.

이 사업은 충실한 기술개발 계획 수립과 도전적 연구 수행을 위해 선행 기획연구 및 경쟁형 연구개발(R&D) 방식을 도입하고, 산업계 등이 함께 참여하는 개방형 과제수행 평가 등을 통해 기술개발 성과의 활용 가능성을 높일 계획이다.

인간의 피부와 근육, 골격, 관절 등을 모사해 생체신호 기반의 제어기능을 갖춘 착용형(Wearable) 생체공학 팔(Bionic Arm)을 구현하는 '바이오닉암 메카트로닉스 융합기술개발'에는 올해 62억원이 투입돼 시작품 개발과 원숭이 실험을 통한 실증이 추진된다.

또 생물학적 활성과 생체 친화성을 갖는 인공조직 소재 공정을 개발하기 위해 자연의 생물학적 특성을 모사해 문제를 해결하는 융합기술 개발에 21억원이 지원되고, '녹슬지 않는 유기개발' 등 전통문화자원과 첨단과학기술 간 융합을 통한 전통문화산업 고도화 지원에도 73억원이 투입된다.

 

노영조 기자  lorenzo888@hanmail.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영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