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ssue
中화웨이 설상가상...보안 논란 중 스파이 사건폴란드서 직원 체포...미국과 동맹국 화웨이 기기 구매 중단에 이어

(출처=글로벌타임스)

[e경제뉴스 이춘영 기자] 중국의 세계 1위 통신장비업체이자 스마트폰 생산기업인 화웨이로서는 설상가상격이다.

창업자 런정페이의 딸인 멍완저우 부회장겸 CFO가 이란제재 위반으로 캐나다에서 체포되고 미국과 동맹들이 보안을 이유로 구매대상 장비에서 화웨이 제품을 제외시킨 상태에서 직원 왕웨이징이 폴란드에서 스파이혐의를 받아 체포된 것이다.

화웨이는 문제의 직원이 개인 차원의 잘못을 저지른 것이라면서 그를 해고했다고 중국 관영 환구시보(글로벌타임스)가 12일 보도했다. 회사(중국)측이 '꼬리 자르기'에 나선 것이다.

화웨이는 이번 사건이 회사의 국제적 평판에 해를 끼쳤기 때문에 해고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폴란드 당국은 지난 8일 화웨이 소속 중국 직원과 사이버 산업에 종사하는 자국민 1명을 스파이 혐의로 체포했다. 함께 체포된 폴란드인은 전직 국가안보부(ABW) 요원으로 현재는 폴란드 통신사 '오렌지 폴스카'에서 보안 컨설턴트로 일하고 있는 인물로 알려졌다.

이같은 사실은 지난8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이 보도하면서 알려졌다.

중국 관영 글로벌타임스에 따르면 화웨이는 최근 폴란드에서 체포된 직원 왕웨이징과 고용관계를 즉시 종료한다고 12일(현지시간) 발표했다. 화웨이는 이번 사건이 회사의 국제적 평판에 해를 끼쳤기 때문에 해고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화웨이는 "왕웨이징의 행위는 회사와는 아무런 관련이 없다"며 "화웨이는 영업 중인 국가에서 적용하는 모든 법과 규정을 중시하며 직원들 개개인에게 법을 준수할 것으로 요구하고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폴란드 정부 측은 유럽연합(EU)과 북대서양조약기구(NATO)가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의 통신장비 사용을 배제할지에 대해 공동으로 입장을 정해야 한다고 밝혔다.

12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폴란드의 요아힘 브루드진스키 내무장관은 이날 폴란드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나토 내부에서 화웨이에 대한 우려가 있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이번 체포는 미국 등 서방 국가가 화웨이가 중국 정부와 연계돼있고, 장비가 스파이 활동에 악용될 수 있다며 화웨이 고립 작전을 펼치고 있는 가운데 나왔다. 현재 화웨이는 미국 당국의 주도로 전 세계에서 데이터 안전에 대한 우려 위기에 직면해 있다. 호주와 뉴질랜드에서는 5G 장비 공급을 금지했으며 유럽으로도 확산되고 있다.

미국은 2012년 화웨이 장비가 국가 안보를 위협한다는 의회 보고서를 근거로 화웨이와 다른 중국 장비업체 ZTE에 대해 미국 내 통신망 장비 판매를 금지한 상태다.

 

이춘영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