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World 해외뉴스
2차 미북정상회담, 2월 베트남서?"트럼프 제안, 北답변 아직 없다"... 日요미우리신문

[e경제뉴스 임명재 기자] 제2차 미북정상회담 시기 -장소에 대한 외신보도들아 나오기 시작했다 .핵문제에 대한 북한의 입장변화가 없는 가운데 예측불가능한 트럼프 미 대통령이 어떤 결론을 낼지 불안한 상황이다.

특히 트럼프는 재선을 의식해 미국에 대한 핵위험만 없으면 북한 김정은의 요구들 들어줄 가능성이 높다. 한국의 안보불안감은 더욱 커지고있다.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과의 두번째 미북정상회담을 오는 2월 중순 베트남에서 개최할 것을 북한 측에 제안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고 일본 요미우리신문이 13일 보도했다.

일본 요미우리신문은 13일 이같이 밝히고 "북한 측은 검토 중이지만 아직 답변은 하지 않고 있다고 한다"고 덧붙였다.

개최지를 둘러싸고 인도네시아와 몽골 등 설이 돌았지만, 실제로 이름이 거론된 곳은 베트남 뿐이라는 것이다.

김정은은 지난 1일 신년사에서 "언제든 또 미국 대통령과 마주 앉을 준비가 돼 있다"고 표명해 둬, 트럼프 대통령 측의 제안을 받아들일 가능성이 있다고 이 신문은 전망했다.

정상회담을 위한 미북 고위급 협의에 관해서, 한국의 문재인 대통령은 "머지 않아 (개최) 소식을 듣게 되지 않을까"라고 지난 10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언급했다는 사실도 요미우리신문은 주목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앞서 지난 6일 캠프 데이비드 회의 참석차 백악관을 떠나기 전 기자들과 만나 "우리는 (2차 미북정상회담) 장소를 논의하고 있다"며 "아마도 머지않은 미래에 (정상회담 일정이) 발표될 것"이라고 말했었다.

임명재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명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