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ssue
삼성 '갤럭시S10' 2월 20일 공개...폴더블폰도?화면 가운데로 접는 폴더블폰, 5G는 늦은 봄에 출시될 듯
삼성전자가 미디어에 발송한 언팩 2019 초대장. 갤럭시S10과 폴더블폰 동시 공개를 암시하고 있다.(사진=삼성전자 제공)

[e경제뉴스 이춘영 기자] 삼성전자가 내달 20일 현지시간으로 오전 11시(한국 시간 21일 새벽 4시)미국 샌프란시스코에 위치한 빌그레이엄 시빅 오디토리움에서 플래그십 스마트폰 갤럭시S10를 공개할 것으로 알려졌다.

갤럭시S10은 갤럭시 시리즈의 10주년 기념작으로 화면지문인식, 홀 디스플레이 등 삼성전자의 스마트폰 최신 기술을 모두 쏟아낸 기대작이다.

업계에서는 스마트폰 시장에서 애플과 중국 업체들의 공세로 주춤하고 있는 삼성전자가 전작인 갤럭시S9의 부진을 떨쳐내기 위해 작심하고 만든 제품으로 평가한다.

삼성전자는 11일 새벽(한국시간) 세계 각국 언론매체와 고객사에 언팩 2019 초청장을 보냈다.

이번 초청장에는 10주년을 상징하는 10이란 숫자가 단계적으로 색상이 짙어지는 바탕 위에 가로 방향으로 새겨져 있고 중간을 반으로 접을 수 있는 형태를 하고 있어 궁금증을 자아낸다.

업계에서는 이번 갤럭시S10 공개 행사에서 폴더블폰(가칭 갤럭시F) 완성품도 함께 공개하는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삼성전자는 지난 8일부터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고 있는 'CES 2019'에서 주요 고객사에게 폴더블폰을 선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삼성은 지난해 11월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삼성개발자컨퍼런스' 행사에서 인폴딩 방식의 폴더블폰 시제품을 공개해 전세계 언론의 주목을 받은 바 있다.

업계 관계자는 "갤럭시S10은 그동안 삼성전자가 '혁신 부재'라는 비난을 감수하면서 숨겨 놓은 기술을 모두 쏟아 부은 작품으로 알고 있다"며 "폴더블폰 공개 여부는 내부에서 갤럭시S10과의 시너지와 출시 일정 문제 등을 고민하고 있어 좀 더 지켜봐야 할 것 같다"고 전했다.

삼성전자는 대체로 2월 말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모바일 전시회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개막 전날 갤럭시S 시리즈를 공개해 왔다.

이를 고려하면, 신제품 공개 시기가 일주일가량 앞당겨지는 것이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언팩 행사에서 어떤 제품을 공개할 지는 밝힐 수 없지만, 올해는 MWC보다 언팩 행사에 집중한다는 방침"이라고 했다.

삼성전자는 갤럭시 10주년을 맞아 갤럭시S10에서 눈에 띄는 기술적 변화를 준비하고 있다. 갤럭시S10 시리즈는 기본 모델(6.1인치), 플러스(6.44인치), 보급형 라이트(5.8인치)로 출시될 것으로 예상된다.

기존에 5.8인치(갤럭시S9), 6.2인치(갤럭시S9플러스) 보다 크기가 커졌다. 이와 함께 기본 모델은 후면에 카메라 2개, 전면에 1개 카메라를 탑재하고, 플러스 모델은 후면 3개 카메라, 전면 듀얼 카메라를 장착하는 등 카메라 기능도 대폭 개선할 예정이다.

5G(5세대 이동통신) 기능을 담은 모델은 일단 갤럭시S10 시리즈 3종을 공개한 이후, 늦은 봄 출시될 것으로 WSJ은 전망했다.

 

 

이춘영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