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종합
공유경제 亂世에...한컴, 차량공유서비스 참여 선언“카풀업체 인수한다”, 한컴 AI+모빌리티로 새 시장 창출...김상철 회장
김상철 회장이 9일(현지시간) 차량공유서비스사업 진출 계획을 밝혔다.

[e경제뉴스 이춘영 기자] 한글과컴퓨터(한컴)가 인공지능(AI)를 차세대 주력사업으로 삼겠다고 밝혔다. 이와함께 차량공유서비스사업에 진출할 계획이다. 공격경영이 특징인 김상철 한컴 회장의 장기가 드러나는 야심찬 사업추진이다.

그러나 카풀도입에 반대해 분신한 택시기사가 사망해 택시업계와 카풀업계간 갈등이 증폭되고있는 터다. 정치권도 택시업계 눈치를 보느라 여야가릴 것없이 차량공유규제 완화에 매우 소극적이어서 국내 사업 여건은 매우 나쁘다.

일단은 동남아 등 해외진출도 추진할 수 있을 것이다.

현재 국내에서는 차량공유서비스가 극히 제한적으로 허용된 상황이어서 빠른 시일내 참여는 어려울 것같다.

김상철 한컴 회장은 ‘CES 2019’가 열리고있는 미국 라스베가스에서 9일(현지시간) 이같이 선언하고 중국의 AI기업 아이플레이텍과 손잡고 새로운 통·번역기를 만들어 상반기 중 출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 회장은 필요하다면 해외 기업과 데이터·기술을 공유해 기술 수준을 빠르게 고도화하겠다"고 말했다.

특히 아이플라이텍을 제휴 파트너로 삼은 데 대해 "미국 구글과 맞먹을 만큼 우수하다"고 덧붙였다. 아이플라이텍은 중국을 대표하는 AI 기업으로, 이번 CES에서는 중국어를 비롯한 51국 언어를 번역해주는 통·번역기를 선보였다.

또 "스마트시티 소프트웨어로 해외 시장에 진출하겠다"는 포부도 밝혔다. 한컴은 이번 CES에서 스마트시티 운용 소프트웨어와 서비스 로봇을 선보였다.

스마트시티 소프트웨어는 블록체인 기술을 탑재해 도시 관제 시스템 일부가 파괴되더라도 시스템 가동에 문제가 생기지 않도록 설계됐다는 것이다.

김 회장은 "한컴의 스마트시티 소프트웨어는 도시의 화재·재난·교통 등을 한 번에 모니터링하고 안전하게 통제할 수 있는 기술"이라며 "베트남·우즈베키스탄 등 몇몇 국가에서는 한컴의 기술에 깊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고 했다.

공격적인 인수·합병으로 유명한 김 회장은 카풀앱과 같은 승차 공유 서비스에 뛰어들겠다는 의지도 밝혔다.

그는 "지난해 말부터 모빌리티(이동 수단) 공유 업체 인수를 검토 중"이라며 "이번 CES에 우버나 리프트 차량 공유 분야의 전문 기업은 참가하지 않았는데, 한컴의 인공지능 기술과 모빌리티가 만나면 새로운 시장이 열릴 것"이라고 말했다.

 

 

 

 

이춘영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