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World 해외뉴스
브라질, 반대여론 불구 공기업 민영화100여곳...보우소나루 대통령 “불필요한 공공지출 축소하겠다”

[외신종합] 우파가 집권한 브라질 정부는 민영화에 반대하는 여론에도 불구하고 100여개의 공기업을 민영화하거나 해체할 방침이다.

타르시지우 지 프레이타스 브라질 인프라부 장관은 8일(현지시간) 라디오 방송과 인터뷰를 통해 "불필요한 공공지출을 축소하고 재정균형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불가피한 조치"라고 밝혔다.

브라질의 민간 연구기관인 제툴리우 바르가스 재단(FGV)에 따르면 정부의 직·간접적인 통제를 받는 공기업은 418개에 이른다. 이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36개 회원국은 물론 주요 개도국을 기준으로 보아도 많은 숫자다.

연방정부 소유 공기업은 1988년에 258개로 정점을 찍은 이후 1999년에는 93개까지 줄었다. 그러나 2003년 루이스 이나시우 룰라 다 시우바 대통령이 이끄는 좌파정권이 들어선 이후 다시 증가세를 보여 150개를 넘었다가 현재는 138개로 감소한 상태다.

브라질은 최근 여론조사에서 공기업 민영화에 대해 반대한다고 답한 비율이 61%에 달했다. 절대 찬성 19%, 부분적 찬성 15%, 부분적 반대 17%, 절대 반대 44%였다.

지난해 10월 브라질 대선에서 자유주의 경제 정책을 따르겠다고 한 자이르 보우소나루가 당선됐으나, 정작 브라질 국민들 사이에선 민영화에 대해 반대하는 의견이 여전히 우세한 것이다.

그러나 자이르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민영화를 강력하게 추진할 의지를 밝혔다.

 

e경제뉴스  webmaster@e-conomy.co.kr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e경제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