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종합
고개숙인 반도체 시장....삼성전자 ‘실적 신기록’ "끝"증권사 컨센서스 크게 밑돌아...작년 영업이익 60조원 하회

[e경제뉴스 이춘영 기자] 삼성전자의 연간 영업이익 60조원의 꿈이 깨졌다. 메모리반도체 수요침체로 글로벌 반도체 시장이 지난해 4분기부터 주저앉기 시작한데다 스마트폰 판매도 부진을 면치못했기 때문이다.

삼성전자는 8일 지난해 4분기에 연결기준 매출 59조원, 영업이익 10조8000억원을 기록했다고 공시했다. 매출은 전분기의 65조4600억원 대비 9.87%, 전년동기의 65조9800억원 대비 10.58% 감소했다. 이는 잠정 실적이다.

영업이익은 전분기의 17조5700억원보다 38.53%, 전년동기의 15조1500억원에 비해 28.71% 감소했다.

연간 기준으로는 매출 243조5100억원, 영업이익 58조8900억원의 실적이 예상된다. 매출은 전년의 239조5800억원 대비 1.64%, 영업이익은 전년의 53조650억원 대비 9.77% 증가했다.

이는 증권업계 실적 컨센서스를 크게 밑도는 실적이다.

잠정 실적은 한국채택 국제회계기준(IFRS)에 의거해 추정한 결과이며, 아직 결산이 종료되지 않은 가운데 투자자들의 편의를 돕는 차원에서 제공되는 것이다.

삼성전자는 2009년 7월부터 국내 기업 최초로 분기실적 예상치를 제공하고 2010년 IFRS를 선적용함으로써 글로벌 스탠다드에 입각한 정보제공을 통해 투자자들이 보다 정확한 실적 예측과 기업가치에 대한 판단을 할 수 있도록 하는 등 주주가치를 제고해 왔다.

 

이춘영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