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People 인사/동정
이재용, 글로벌 5G 장비시장서 화웨이 넘을까새해 첫 경영행보, 5G 네트워크 생산라인 가동식 참석

[e경제뉴스 노영조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새해 첫 경영행보로 5G(5세대 이동통신) 네트워크 생산라인 가동식에 참석했다.

반도체 이후 새로운 성장 동력 찾기에 나선 이 부회장은 바이오 산업과 함께 4차 산업혁명의 기반 기술인 (이 LTE(롱텀에볼루션)보다 최대 100배 빠른) 5G 사업 육성에 강한 의지를 갖고있다.

이 부회장은 3일 오전 삼성전자 수원사업장에서 진행된 가동식에서 "새롭게 열리는 5G 시장에서 도전자의 자세로 경쟁력을 키워야 한다"며 임직원들을 격려했다. 가동식에는 이재용 부회장과 고동진 IM(IT·모바일) 부문 대표, 노희찬 경영지원실장, 전경훈 네트워크사업부장 등 경영진과 네트워크사업부 임직원들이 참석했다.

이재용 부회장이 구내식당에서 식사를 마치고 식기를 반납하러 가고있다. 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사진=인스타그램)

이재용 부회장이 3일 오전 삼성전자 수원사업장에서 진행된 5G 네트워크 생산라인 가동식에 참석한 후 구내식당에서 식사를 했다.

이 부회장은 지난해 2월 최순실 사건 관련 항소심에서 집행유예로 풀려난 후 국내외에서 미래 사업을 챙기고 있다.

지난해 8월 삼성전자 평택공장을 방문한 김동연 경제부총리와의 ‘혁신성장 현장소통 간담회’에서 5G와 인공지능(AI), 바이오, 반도체 중심의 전장부품 등을 ‘미래를 준비하기 위한 틀’로 삼고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 및 일자리 창출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했다.

재계에서는 이 부회장이 기해년 첫 경영행보로 5G 현장을 방문, 삼성전자의 5G 사업에 힘이 실릴 것으로 보고있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말 조직개편과 보직인사에서 통신장비를 담당하는 네트워크사업부장에 포스텍 교수 출신인 통신 전문가 전경훈 부사장을 임명했다. 당시 삼성전자 관계자는 "5G 시대 네트워크 사업을 강화한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삼성전자는 5G 장비와 단말, 칩세트 분야에서 세계적인 경쟁력을 모두 보유하고 있는 유일한 기업으로 2016년부터 5G 글로벌 표준화 논의를 주도한 5G 표준 선도 업체"라고 말했다.

그러나 글로벌 통신장비 1위인 중국의 화웨이에 크게 뒤떨어진다. 지난해 2분기 기준 삼성의 장비시장 점유율은 5%안팎으로 화웨이 28.9%에는 물론 에릭슨(27.6%), 노키아(25.8%)와도 격차가 크다.

삼성은 미래 시장인 5G에서 이들 업체를 앞지르겠다는 전략을 갖고있다. 내년 5G 장비시장 점유율을 20%로 높이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5G는 자율주행차, AI 로봇, 증강현실(VR)을 현실화하는 차세대 통신 기술이다. 삼성전자는 세계 최초 5G 상용화를 계기로 칩세트, 단말, 장비 등 5G 사업 전 분야에서 글로벌 시장 경쟁력 강화를 추진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업계 최초로 5G 네트워크 장비 생산 공장을 5G 통신이 적용된 ‘스마트 팩토리’로 구축했다. 이밖에 SK텔레콤, KT, AT&T, 버라이즌 등 국내외 사업자들과 5G 네트워크 장비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 지난해 8월에는 업계 최초로 5G 표준 멀티모드 모뎀 개발에 성공했다. 지난해 12월 세계 최초 5G 스마트폰 시제품을 공개한 데 이어, 5G 기능이 적용된 첫 스마트폰 출시를 위해 박차를 가하고 있다.

 

노영조 기자  lorenzo888@hanmail.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영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