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ssue
게임업체 '넥슨' 중국 텐센트에 넘어가나...김정주, 매각 추진중국 텐센트 인수 시 국내업계 공동 대응 어려워진다…게임업계 '충격'
김정주 NXC 대표

[e경제뉴스 이춘영 기자] 국내 최대 게임업체 넥슨 창업주인 김정주 NXC 대표가 회사 매각을 추진한다.

3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김정주 NXC 대표는 자신과 부인 유정현 NXC 감사, 개인회사인 와이즈키즈가 보유한 지분 전량(98.64%)을 매물로 내놨다.

NXC는 일본증시 상장법인 넥슨의 최대주주(47.98%)이고, 넥슨은 넥슨코리아 지분 100%를 보유하고 있다. 넥슨코리아가 다시 넥슨네트웍스, 네오플 등 계열사를 지배하는 구조다.

김 대표가 이처럼 NXC를 매물로 내놓은 이유는 그동안 이른바 '넥슨 주식 사건'으로 2년여간 수사와 재판에 시달린 데다, 게임산업에 대한 곱지 않은 시선과 규제에 지쳤기 때문인 것으로 게임업계 관계자들은 보고있다.

앞서 김 대표는 고등학교 동창인 진경준 전 검사장에게 4억2500만원에 이르는 넥슨 비상장 주식을 공짜로 준 혐의로 지난 2년 간 검찰 조사와 재판을 받아왔다.

지난해 5월 서울고등법원 파기환송심에서 무죄 판결을 받았지만 김 대표는 2년 간 재판을 받으며 극도의 피로감을 느낀 것으로 전해졌다.

2일 종가 기준 넥슨의 시가총액은 1조2626억엔(약 13조원)으로 NXC 보유 지분 가치만 6조원 수준이다. NXC가 따로 보유한 유럽 가상화폐거래소 비트스탬프, 고급 유모차 브랜드 스토케 등의 가치와 경영권 프리미엄을 더하면 전체 매각 가격은 10조원에 이를 것으로 평가된다.

NXC 관계자는 "김정주 대표는 평소에도 적절한 게임 규제는 필요하다는 입장이었다"며 "게임 규제에 지쳐 매각을 추진한다는 보도는 사실과 다르다"고 말했다. 이어 "조만간 회사 공식 입장을 내놓을 계획"이라고 전했다.

중국 IT 3인방 BAT의 한 곳인 텐센트(텅쉰) 그룹의 마화텅(포니 마) 회장

이번 매각설이 갑작스럽게 터진 만큼 넥슨을 비롯한 게임업계에서는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는 분위기다. 게임업계에서는 넥슨 매각이 추진되면 그 규모가 큰 만큼 중국 텐센트, 미국 EA 등이 인수에 뛰어들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있다. 국내 업체 중에서는 카카오와 넷마블 등이 후보군으로 꼽히지만 가능성은 높지 않다.

중국 텐센트는 글로벌 게임업체 1위 기업이다.

업계 관계자는 "넥슨은 국내 1위 게임업체의 대표성이 있는 곳이어서 매각 추진설에 대해 업계 내에서도 충격이 크다"며 "특히 중국 업체로 넘어가게 되면 국내 이슈가 생겼을 때 업계 공동 대응도 어려워질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춘영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