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ssue
SKT 조직개편...5G를 구심점으로 삼았다CEO와 조직 리더로 '5GX 톱 팀' 신설... 5G 사업 점검
SK텔레콤 박정호 사장이 네크워크 위기관리센터에서 명동에 있는 직원과 영상통화를 하고있다(사진=SK텔레콤 제공)

[e경제뉴스 노영조 기자] SK텔레콤이 5세대 이동통신(5G) 시대를 맞아 대대적인 조직 개편과 세대교체성 임원 인사를 단행했다.

주요 사업부와 센터 산하에 5G 전담부서를 신설해 5G를 모든 사업의 구심점으로 삼기로 했다고 6일 밝혔다. 최고경영자(CEO)와 기술·서비스·BM·전략 조직 리더가 참여하는 '5GX 톱 팀(Top Team)'을 신설해 5G와 관련된 모든 사업을 점검하고 결정된 사항을 신속히 추진할 방침이다.

5G 시대를 선도하기 위해 전사 기술 인프라와 연구개발(R&D) 체계도 핵심 역량을 중심으로 재편했다. R&D 체계는 AI와 데이터를 중심으로 정비했다.

이에 따라 AI센터는 핵심 사업에 대한 Al 기술 지원 역할을 확대한다. DT센터는 '데이터 거버넌스 그룹'을 산하에 신설, 향후 2년내 각 사업 조직과 ICT 관계사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추진한다. ICT기술센터는 ICT 관계사 간 기술 시너지를 추구하고 성장 R&D 기능을 강화한다.

유통·데이터인프라·R&D 등 공통 역량을 적극 활용해 ICT 관계사 전체가 성과 공동체로 움직이도록 할 계획이다.

SK텔레콤은 종전 이동통신(MNO), 미디어·홈, 사물인터넷(IoT)·데이터의 3개 사업부를 MNO, 미디어, 보안, 커머스의 4대 사업부 조직으로 재편했다.

MNO는 국내를 넘어 글로벌 통신 사업자와 견줄 최고 수준의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 상품, 서비스, 유통 등을 혁신하는 데 집중할 계획이다.

성장 사업은 가치 창출에 집중하도록 별도의 2개 사업단 체제로 운영한다.

IoT·데이터 사업단은 스마트 시티, 보안 인증, 스마트 팩토리, 데이터 마케팅 등 성장 가능성이 있는 영역으로 재편하고, 인공지능(AI)·모빌리티 사업단은 AI 스피커 '누구'(NUGU) 중심의 AI 포털과 T맵, T맵 택시, 자율주행 등 모빌리티 영역에 집중한다는 것이다.

박정호 사장은 "조직 개편을 시작으로 5G·AI 등 ICT 기술에 대한 글로벌 수준의 리더십을 확보하고 뉴 ICT 산업 생태계를 활성화하겠다"며 "5G 시대를 주도함으로써 대한민국 ICT 경쟁력을 높이고 약화된 글로벌 ICT 패권을 되찾는 등 1등 사업자로서 소명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노영조 기자  lorenzo888@hanmail.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영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