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World 해외뉴스
보잉, 미중 무역분쟁에 영향 받지 않아중국에 지금까지 항공기 2000대 팔았다

[e경제뉴스 임명재 기자] 미중 무역분쟁에서 중국은 열세다.우선 미국이 중국에서 수입하는 상품 서비스 금액이 중국에 파는 금액보다 월등히 크다. 무역전쟁에서는 상대 물건을 많이 사는 편이 우월한 지위를 차지한다. ‘갑’인 셈이다.

또 첨단 기술등은 중국이 원래 보유하고있지 않은 관계로 미국에 무역규제를 가할 수 없다. 상대 잡으려다 내가 먼저 죽는 꼴이되기 때문이다.

항공기가 그 대표적 사례다. 미중 무역분규에도 중국은 항공기를 미국서 사들이지 않을 수없는 형편이다.

미국 항공기 제조업체 보잉이 중국에 판매한 비행기가 2000대로 집계됐다.

중국 언론들은 보잉이 지난달 30일 중국에 2000번째 비행기를 인도했다면서 737맥스 기종이고 샤먼항공이 운영한다고 3일 보도했다.

보잉이 1973년 중국에 첫 비행기를 인도한 이후 45년만이다. 2013년 중국 민항사에 1000번째 비행기를 넘긴 이후로는  5년만이다.

현재 보잉이 생산하는 민용 항공기 4대 가운데 1대는 중국에 판매되는 셈이다.

보잉은 중국 항공사들이 앞으로 20년간 항공여행 수요 확대에 맞춰 총 1조2000억달러(약 1350조원)에 이르는 새 비행기 7690대를 사들일 것이라고 지난 9월 전망한 바 있다.

신화통신은 중국이 보잉과의 합작을 통해 세계 민간 항공기 제조 분야에서 점점 더 역할이 커지고 있다면서 중국 기업들은 보잉이 생산하는 모든 기종에 부품을 공급하고 있다고 전했다.

 

임명재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명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