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종합
롯데 신동빈, ‘사우스 폴리틱스’ 재개...中시장 대체일본에 이어 베트남·인도네시아行...남방정책 가속화
신동빈 회장

[e경제뉴스 김성훈 기자] 롯데그룹은 신동빈 회장이 지난 10월 초 집행유예로 풀려나면서 다시 ‘남방정책(사우스 폴리틱스)’의 고삐 죄기에 나섰다.

사드배치에 따른 중국의 보복조치로 중국에서의 사업을 대거 축소하는 반면 동남아시장 진출에 적극적이다.

신 회장은 3일 5박6일 일정으로 출국, 베트남, 인도네시아 방문에 들어갔다. 김교현 롯데케미칼 대표, 하석주 롯데건설 대표, 이광영 롯데자산개발 대표 등 계열사 대표들도 동행한다.

신 회장은 첫날 오후 하노이에 도착, 2014년 완공된 롯데센터 하노이와 2022년 완공 예정인 롯데몰 하노이 등 현지 사업장을 둘러보고 하노이 시장과 만날 예정이다.

4일 오후에는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총리와 면담하고 호찌민으로 이동해 현지 사업장과 착공 예정인 에코 스마트시티 등 현장을 방문할 계획이다.

베트남에는 롯데제과, 롯데백화점, 롯데마트, 롯데지알에스, 롯데시네마, 롯데자산개발, 롯데호텔 등 16개 롯데 계열사가 진출해 있으며 1만1000여명의 임직원이 일하고 있다.

2016년까지 롯데의 베트남 총투자금액은 1조8000억원이며, 지난해 롯데의 베트남 매출액은 1조600억원으로 전체 해외 매출액 중 10%를 차지한다.

6일에는 인도네시아로 이동해 롯데케미칼이 4조원 가량을 투자해 추진하고 있는 석유화학단지 부지를 찾는다.

인도네시아에는 롯데백화점, 롯데마트, 롯데면세점, 롯데지알에스, 롯데케미칼 등 10여 개 계열사가 진출해 있다. 롯데는 총 1조2000억 원을 투자했으며 약 8000여 명의 현지 직원을 고용하고있다.

지난해 인도네시아 국영 철강회사인 KS(크라카타우 스틸)가 소유한 타이탄 인도네시아 공장 인근 부지사용권한을 매입한 곳으로, 지난 2월 토지 등기 이전을 완료한 상태다.

롯데그룹 관계자는 "1년 이상 챙기지 못한 글로벌 현장을 둘러 보고 현지에 새로 추진하는 큰 규모의 사업을 점검하는 것"이라며 "본격적인 글로벌 경영 재개라고 볼 수 있다"고 밝혔다.

8개월여의 구속수감 생활을 마치고 지난 10월 경영에 복귀한 신 회장은 같은 달 일본으로 건너가 일본 롯데 경영 현안을 챙겼고, 이번이 두 번째 해외 출장이다.

롯데의 베트남·인도네시아 매출액은 총 약 2조 9000억원으로 전체 해외 매출 중 27% 정도다.

김성훈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