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창업
4차산업혁명기술 中企 소외...성장 방향은

[e경제뉴스 임명재 기자] 중소기업의 기술혁신 정책 분야 세계적인 권위자인 로빈 윌리엄스 영국 에든버러대 과학기술학 교수가 방한해 기조강연을 한다.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KISTI)은 4일 대전 ICC호텔에서 ‘융합·연결·협력을 통한 중소기업 혁신생태계 구축’이라는 주제로 개최하는 ‘중소기업 혁신생태계 구축을 위한 국제 콘퍼런스’에 로빈 윌리엄스 교수가 기조강연에 나선다고 밝혔다.

이번 국제 콘퍼런스는 학제간 융합과 지방자치단체와의 협력 그리고 기술간·기관간·산업간 연결을 통한 다양한 혁신생태계 구축방안을 모색, 4차산업혁명 시대 중소기업 혁신성장의 새로운 방향성을 제시하기 위해 마련됐다.

로빈 윌리엄스 교수는 다학제적 접근을 통해 기술·기업혁신 방안을 연구하고 이를 국가정책으로 구현하는 프로젝트를 추진해왔다. 이번 콘퍼런스에서는 ‘혁신정책의 재구성과 방향’을 주제로, 기술혁신이 과학과 융합을 통해 추진돼야 하는 이유와 영국 등 선진국의 국가혁신시스템 진행과정에 대해 강연한다.

김은선 KISTI 기술사업화센터장은 ‘포용적 혁신성장을 위한 기업혁신생태계 구축방안’을 주제로 특별강연에 나선다. KISTI와 대전시가 협력해 추진하는 ‘시장 중심 기술사업화 생태계 구축사업’ 사례 발표를 통해 신개념 혁신생태계 발전 모델을 제시한다.

또 김상윤 포스코경영연구소 수석연구원은 ‘한국형 4차산업혁명 프레임워크: 연결과 협력에 답이 있다’를 주제로 중소기업의 경쟁력 확보를 위한 연결과 소프트 파워 강화 필요성을 강연할 예정이다.

콘퍼런스 행사 내용(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 제공)

최희윤 KISTI 원장은 "4차산업혁명이 가속화하고 있지만 기업혁신의 핵심인 빅데이터와 인공지능(AI) 기술이 대기업·대학·출연연구기관에 집중돼 있어 중소기업의 어려움은 더 커지는 상황"이라며 "중소기업이 난관에 부딪칠 때 지원할 기술사업화 혁신생태계 구축방안을 마련해 중소기업 혁신성장을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임명재 기자  economynews@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명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