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World 해외뉴스
“北 김정은, 연내 답방 곤란”...요미우리 보도“방한에 걸맞는 대가를 얻을 수 없는 것이 이유”

[외신종합] 문재인 정부가 강력히 추진해온 북한 김정은의 연내 서울 방문이 사실상 무산됐다.

일본 요미우리신문은 2일 "한국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중순에 북한 김정은 조선노동당 위원장의 12월 중순 방한(訪韓)을 요청했지만, 북한 측이 '연내는 곤란하다'고 회답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요미우리는 이날 인터넷판 기사 <正恩氏の訪韓「年内は困難」…韓国要請に返答(김정은의 방한 "연내는 곤란"…한국요청에 대답)>에서 "일-미-한 협의 소식통"을 인용해 이같이 전했다.

이 신문은 "북한의 비핵화를 둘러싼 미북 대화가 교착돼, 미국이 대북제재를 완화할 기미가 없는 가운데 방한에 걸맞는 대가를 얻을 수 없는 것이 이유라고 한다"고 덧붙였다.

신문은 "평양에서 9월19일 행해진 남북수뇌회담 이후 발표된 평양공동선언에는 김정은이 조기에 서울을 답방하는 것이 담겨, 문 대통령은 '연내에 실현할 전망'이라고 말해 왔다"고 보도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11월30일 체류지인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트럼프 미 대통령과 회담했다“며 "문 대통령은 이번 한미정상회담에서 미국으로부터 남북경제협력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제재 예외 조치로 할 것 등에 대한 지지를 요청하는 등 김정은의 연내 방한의 돌파구를 열려고 했다"고 분석했다.

e경제뉴스  webmaster@e-conomy.co.kr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e경제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