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사회/지역
우체국, 택배 서비스업계 최우수 평점국토부, 택배서비스 업체 15개 서비스 평가 결과 발표

[e경제뉴스 김아름내 기자]  전국 택배서비스 업체 중 우체국 택배가 유일하게 A+ 평가를 받았다. 역시 오랜 세월 우편물 배달로 쌓은 경험이 헛말이 아님을 입증했다.

기업택배 분야에서는 ‘용마로지스’와 ‘성화기업택배’가 A등급을 받아 서비스 수준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교통부는 택배서비스 제공 업체 15개를 대상으로 ‘2018년 택배 서비스 평가결과’를 실시하고 이같이 밝혔다.

택배서비스 평가는 택배업체 간 서비스 경쟁을 유도하고 소비자, 판매자 등이 이용하는 생활밀착산업인 택배산업 서비스 품질 향상 및 업체별 서비스 수준에 대한 정보 제공을 목적으로 2014년부터 매년 실시하고 있다.

한국표준협회는 소비자-판매자가 이용하는 일반택배군, 기업 간 소화물 이동에 주로 이용하는 기업택배군으로 구분해 평가했다.

(출처=우정사업본부)

그 결과 일반택배 분야에서 C2C와 B2C 모두 우체국택배가 A+등급, 기업택배 분야에서는 용마로지스와 성화기업택배가 A등급을 받았다.

일반택배 C2C에서 CJ대한통운, 롯데, 한진은 B++을, B2C에서는 CJ대한통운, 한진이 B++을 받았고 기업 택배(B2B)는 고려, 대신, 동진이 각각 B++을 받았다.

평가단 만족도 조사 결과 개인거래(C2C), 전자상거래(B2C)는 전년대비 향상됐으나 기업택배(B2B)는 전년과 비슷한 수준에 머물렀다.

항목별로 집화 및 배송 신속성(96.점), 사고율(96.2점) 부문에서는 만족도가 높았지만 피해처리 기간, 직영 비율 등 항목이 포함된 고객 대응성(72.5점) 부문에서는 만족도가 낮았다.

또 일반택배에서 고객 서비스 수준을 결정짓는 택배기사 처우 수준에 대한 개선과 전반적으로 택배사의 고객콜센터 연결 대기시간 단축을 위한 노력이 필요해보였다.

 

 

김아름내 기자  hope0021@daum.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아름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