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창업
카드업계 스타트업 육성에 나선 이유는...

[e경제뉴스 김성훈 기자] 카드사들이 스타트업 인큐베이터 역할을 하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기업 고객 유치경쟁이 치열해지면서 창업초기부터 선점하려는 의도도 있다.

4일 카드업계에 따르면 KB국민카드는 주거, 쇼핑 등 9개 미래 생활 혁신 분야와 관련된 '스타트업(신생창업기업)'을 직접 발굴하고 육성하는 스타트업 엑셀러레이팅 프로그램 '퓨처 나인(Future 9)'을 선 보였다.

이 프로그램은 핀테크, 오투오(O2O) 등 특정 분야에 국한되지 않고 △블록체인 △사물인터넷(IoT) △인공지능(AI) △빅데이터 △클라우드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 등의 혁신 기술을 바탕으로 미래 생활 전반을 주도할 수 있는 비즈니스 모델과 서비스 역량을 갖춘 '스타트업'을 발굴·육성하는 데 초첨을 맞추고 있다.

KB국민카드는 이 프로그램을 통해 △주거 △쇼핑·커머스 △음식 △패션 △의료 △자동차·교통 △콘텐츠·커뮤니티 △여행·레저·취미 △결제·금융거래 등 총 9개 생활 혁신 분야를 선도할 9개의 '스타트업'을 집중 육성해 KB국민카드가 추진 중인 현안 사업과 연계하고 공동 수익 모델도 발굴할 계획이다.

특히 선발된 9개 스타트업에 대해서는 사무공간 제공, 회계·세무·법률·기술 등에 대한 전문가 지원과 함께 '오픈 이노베이션 프로그램'을 통해 KB국민카드 현업 부서 실무진과 긴밀한 협업 체계를 구축한다는 것이다.

또 KB국민카드가 보유한 빅데이터와 각종 인프라를 활용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하는 등 공동 사업 모델 발굴 및 사업화 가능성을 높이기로 했다.

이와함께 KB금융그룹 내 '스타트업' 발굴 조직인 '이노베이션 허브'와 공조해 KB금융그룹의 주요 계열사들과의 사업모델 연계, 후속 투자 유치 등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프로그램 성과는 연말로 예정된 '데모데이(Demo Day)' 및 '쇼케이스(Show Case)'를 통해 관계자와 투자자들에게 공개되며 졸업심사 통과팀에 대해서는 최대 1억원까지 초기 투자(Seed Funding)가 이뤄진다.

민간 엑셀러레이터 전문기관인 '로아인벤션랩'과 공동으로 총 5개월간 진행되는 이번 프로그램에 참가를 희망하는 '스타트업'은 8월 4일까지 '퓨처 나인' 전용 홈페이지(www.future9.kr)를 통해 지원하면 된다.

신한카드는 스타트업 전담조직을 구성해 20여개 스타트업에 대한 투자를 검토하고있다.

지난달 말 전기차 충전 인프라, 인공지능(AI)등 유망기술을 보유한 스타트업 9곳에 대한 투자심의위원회를 열었다.

김성훈 기자  lorenzo888@hanmail.net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