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News 창업
"인천 송도글로벌캠퍼스를 스타트업 클러스터로"중기청-인천시 '글로벌 스타벤처' 육성 맞손
[e경제뉴스 장은재 기자] 인천 송도 글로벌캠퍼스가 8개 창업지원기관간 연계하여 협력을 발판으로 세계적인 스타트업 육성 클러스터로 거듭난다.

중소기업청(청장 주영섭)과 인천광역시(시장 유정복)는 5일 인천 송도에 위치한 '글로벌 스타트업 캠퍼스'에서 글로벌 스타트업 캠퍼스에 입주한 4개 해외대학, 인천경제산업정보테크노파크(원장 박윤배, 이하 IBITP) 및 인천 글로벌 캠퍼스 운영재단(이사장 유정복, 이하 IGC운영재단)등 8개 유관기관과 함께 '글로벌 스타트업 캠퍼스'사업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글로벌 스타트업 캠퍼스에 입주한 4개 해외대학은  뉴욕주립대, 조지메이슨대, 유타대 등 미국 3개대학, 겐트대 등 벨기에 1개 대학이다.

'글로벌 스타트업 캠퍼스' 사업은 청년창업 활성화 및 4차 혁명 시대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첨단분야의 인재 발굴, 세계시장을 선도할 글로벌 스타트업을 육성하기 위한 사업이다.

특히 정보통신, 콘텐츠, SW, 앱 등 미래 우리 삶에 변화와 가치 증진을 가져올 수 있는 기술을 근간으로 하는 4차 산업혁명을 이끌 산업기반을 조성하게 된다. 

이번 협약으로 국내 유일의 글로벌 대학인 ‘인천 글로벌 캠퍼스’의 인적 자원 및 글로벌 네트워크 인프라 등을 활용한 글로벌 창업 연계 프로그램 운영을 통해, 글로벌 스타트업 캠퍼스를 창업단계부터 해외시장을 공략하는 ‘본글로벌 스타트업’의 글로벌 경쟁력을 배양하는 글로벌 창업 인큐베이터로 발전시켜 나간다는 방침이다.

글로벌 스타트업 캠퍼스 입주 해외대학 현황은 다음과 같다.
 
뉴욕주립대 - 뉴욕, 미국內 창업클러스터 규모 2위인 '실리콘앨리' 위치, 뉴욕을 중심으로 동부 최대 창업단지 구축
조지메이슨대 - 버지니아, 미국內 최대 바이오산업단지 구축바이오파크를중심으로 다양한 바이오관련 대기업 유치
유타대학교 - 솔트레이크시티, 미국內 ICT창업타운 3위 미국 상위 10위권 대학의 인력을 바탕으로 다양한 창업지원사업
겐트대학교 - 벨기에 브뤼셀, 벨기에 최대 바이오테크 클러스터 구축

중소기업청과 인천광역시를 비롯한 8개 산학연관 협력기관들은 '글로벌 스타트업 캠퍼스'의 성공적 안착 및 원활한 운영을 위해,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각 기관이 보유한 역량과 노하우를 한 데 모으기로 약속했다.
 
업무협약의 주요 내용은 ①사업 조성지 확보에 관한 사항, ②사업 조성 및 운영에 관한 사항, ③예산 및 제도적 지원에 관한 사항, ④글로벌 4개 대학의 창업 인프라 활용, ⑤연계 프로그램 지원 및 협력에 관한 사항, ⑥청년창업기업들의 글로벌 진출 지원을 위한 협력관계 구축 등이다.

한편, 업무협약 참여기관간 긴밀한 협력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인천 글로벌 캠퍼스 4개 해외대학 교수진 및 학생들과의 협력 모델을 통해, 글로벌 시장 진출을 목표로 하는 스타트업들이 해외시장 분석 및 진출역량 배양을 위한 교두보 역할을 한다는 복안이다.

글로벌 스타트업 캠퍼스는 기존의 단순한 1회성 창업 지원에서 탈피하여, 창업 → 성장 → 글로벌 시장 진출 등에 걸친 전주기적 패키지 지원을 지향함으로써, 스타트업들이 국내 시장을 넘어 세계 시장을 목표로 활동할 수 있는 역량을 강화하는데 집중할 계획이다.

특히 글로벌 캠퍼스 내 4개 해외대학이 협력 기관으로 참여함에 따라, 청년창업자들이 글로벌 마인드 및 해외진출 노하우를 창업단계부터 배양하여, 글로벌 트렌드에 걸맞는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주영섭 중소기업청장은 “저성장의 뉴노멀 시대의 도래와 4차 산업혁명의 가속화로 인해, 일자리 창출과 기술혁신의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는 작고 빠른 혁신중소기업과 스타트업들이 한국경제의 주역으로 떠오르고 있다”고 강조하면서, “인천 글로벌 스타트업 캠퍼스는 새로운 세계경제 메가트렌드에  맞는 스타트업 육성 모델로서, 국내외 산학연관 네트워크를 통해 글로벌 스타 벤처기업 육성을 위한 견인차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장은재 기자  jej@e-conomy.co.kr

<저작권자 © e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은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